에너지경제

clip20190307103450

진코솔라는 지난 4일 태양광 업계 대표로는 유일하게 국가 에너지국의 초청을 받아 중·아 재생에너지 협력 간담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했다. [사진제공=진코솔라]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진코솔라가 글로벌 기업 위상을 높였다.

세계 태양광 모듈 생산 1위 업체 中 진코솔라는 지난 4일 태양광 업계 대표로는 유일하게 국가 에너지국의 초청을 받아 중·아 재생에너지 협력 간담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했다. 이날 아부다비에너지국장, 국가에너지국국제협력국장, 국제에너지국신 재생에너지사, 중신보험, 공상은행, 국가전력망, 수력발전원, 거저우댐수리시설 국제 대표 등이 참석했다.

진코솔라 해외 사업 투자 프로젝트 디렉터인 두가룬은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발전 추세를 공유하며 아부다비 1177메가와트(MW) 발전소 프로젝트를 중점적으로 소개했다. 이어서 그는 앞으로도 계속 아부다비 2기가와트(GW) 입찰 공고 프로젝트에 적극적인 참여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진코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세계 각지의 자원통합의 이점을 살려 각 구역에 적극적으로 배치해 세계가 주목할 만한 전력단가로 아부다비, 멕시코, 스페인, 아르헨티나 등 여러 해외 중대 프로젝트를 단번에 따내 글로벌 중국기업의 모델이 되어가고 있다.

한편, 진코솔라는 14일부터 이틀 간 일본 도쿄에서 개최되는 B20에 알리바바와 함께 중국 대표 기업으로 초청된 바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