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유엔환경계획한국협회와 일회용품 안쓰기 캠페인 MOU


아그위그 캠페인

유엔환경계획 김재범 사무총장(왼쪽)과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이 6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일회용품 안쓰기 캠페인’ MOU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SK이노베이션의 ‘일회용 안쓰기 캠페인’이 세계로 확대된다.


SK이노베이션은 유엔환경계획한국협회와 6일 일회용 안쓰기 캠페인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날 MOU 체결식에는 유엔환경계획 김재범 사무총장과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유엔환경계획과 SK이노베이션은 지구온난화 대응과 환경 보호를 위해 일회용품 안쓰기 캠페인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이를 위해 ‘아.그.위.그.(I Green We Green의 줄임말)’ 추진 본부를 공동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아.그.위.그.’는 SK이노베이션이 지난해 11월부터 시행해온 친환경 캠페인에서 이름을 따온 것이다. 아.그.위.그. 캠페인은 일회용컵 대신 머그컵 또는 텀블러를 사용하자는 취지로 SK이노베이션 사내에서 시작돼 지난해 12월 사외로 확장됐다. 김재범 사무총장은 "일상 속 작은 실천으로 큰 환경적 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SK이노베이션의 아.그.위.그. 캠페인을 크게 확대하면 효율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판단해 SK이노베이션과 공동 추진을 하기로 했다"며 "일회용품 안쓰기 캠페인으로 지구온난화로 발생 가능한 여러 환경적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은 "SK이노베이션은 사내외에서 일회용품에 대한 환경적 경각심을 일깨우고 실제로 사용을 줄이기 위해 아.그.위.그. 캠페인을 시행해 왔다"면서 "일회용컵 사용을 줄이는 아.그.위.그. 캠페인에서 한 단계 확장된 ‘일회용품 안쓰기 캠페인’을 위해 SK이노베이션의 모든 인프라를 동원해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유엔환경계획과 SK이노베이션은 이번 MOU를 통해 지구온난화 대응을 위한 대중의 이해와 참여를 촉구하고, 실제적인 환경 문제 해결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각급 민관단체들에게는 유엔환경계획 한국협회의 인증패가 제공된다.

한편 유엔환경계획과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5월부터 베트남 짜빈성 일대에서 맹그로브 숲 복원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해왔다. 맹그로브 숲은 이산화탄소 흡수 능력이 일반 밀림의 5배 이상에 달해 지구온난화 해결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엔환경계획과 SK이노베이션이 조성한 맹그로브 숲 규모는 광화문 광장의 5배에 달하는 11만㎡에 달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