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가스공사, 2023년까지 드론순찰 구간 50개 지역 확대 추진

KakaoTalk_20190308_130656276

한국가스공사 김영두 사장 직무대리(오른쪽 두번째) 등 관계자들이 드론을 이용한 배관순찰 시범을 보이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가스배관 순찰에 드론 이용을 확대, 안전성 강화가 기대된다.

한국가스공사(사장직무대리 김영두)는 드론을 활용한 가스배관 안전성 강화를 위해 최근 부산시 화명생태공원에서 배관순찰용 드론 시범운영 행사를 가졌다.

가스공사는 전국 주배관망 4854km를 하루 2회씩 차량순찰 하고 있다. 차량 이동에 따른 순찰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2017년 10월부터 차량 진입이 불가능한 2개 지역에 드론을 이용, 배관순찰을 진행해 왔다.

올해는 7개 지역으로 순찰 범위를 확대하고 최적의 가스공사형 드론 시스템을 선정할 계획이다. 2023년까지는 50개 지역으로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앞으로 가스공사는 가스공사형 드론시스템을 고도화하기 위해 장거리 비행 및 원격제어·드론포트(무선충전스테이션)를 활용 자율비행, 통합관제시스템 등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4차 산업 육성 및 가스배관 안전성 강화를 도모해 나갈 방침이다.

행사에서 김영두 사장 직무대리는 배관 순찰용 드론을 점검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순찰시스템의 고도화를 통해 무단굴착공사를 예방하고, 배스배관 안전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