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307231857

산업용가열로 기업인 제이엔케이히터가 글로벌 수소에너지 사업 리더십 확보를 위해 전담사업부를 신설했다. 사진은 제이엔케이히터 개질기


‘수소에너지사업부’ 출범 통해 산업용가열로사업과 ‘투트랙 전략’ 시동

수소충전소 구축 특수목적법인 HyNet에 지분참여로 충전소사업 확대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산업용가열로 기업인 제이엔케이히터가 글로벌 수소에너지 사업 리더십 확보를 위해 전담사업부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그 동안 ‘수소경제’가 크게 부각되면서 사업다각화 차원에서 추진해오던 수소생산기술 개발 등 수소에너지 사업을 본격화해 수소에너지 관련 사업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제이엔케이히터는 우선 수소에너지 사업과 관련한 핵심 장비인 개질기(SMR, Steam Methane Reformer) 제조능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개질기(SMR, Steam Methane Reformer)는 도시가스, 천연가스(CNG)와 정제 바이오가스로부터 수소를 추출하기 위한 장치다. 현재 수전해 등 다른 수소 제조 방법보다 개질기를 통한 수소 생산이 대량으로 생산 가능하면서 경제적으로 공급할 수 있다는 평가다.

제이엔케이히터는 이미 국가연구과제와 자체연구개발을 통해 하루 수소생산량 250kg과 500kg급개질기를 개발, 제작방법까지 확보해 이를 활용한 도시가스 개질 현지생산방식인 온사이트(on-site)형 수소충전소에 연계 운전을 앞둔 상황이다. 현재 250kg급 개질기는 제작 완료돼 시운전 중이다. 500kg급 개질기는 오는 6월 창원시 성주동 수소충전소 인근에 설치돼 운영될 예정이다.

또 수소버스 충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대용량인 1000kg급 개질기도 설계단계에 돌입해 올해 말 제작을 앞두고 있다. 제이엔케이히터는 이 같은 수소개질기 제작과 설치 사례를 기반으로 앞으로 구축될 수소충전소 시장 영업에 적극 나선다는 전략이다.

특히 수소개질 기술에 마이크로파 플라즈마(Microwave Plasma) 개질 방식까지 적용한 새로운 개념의 복합 개질기 설계기술을 최근 개발해 이 기술을 적용한 수소생산설비가 최근 강원테크노파크가 발주한 ‘강원도형 수소제조설비 구축사업’ 핵심설비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이 장비는 올해 10월까지 강원도 강릉시에 구축될 수소충전소에 설치, 가동될 예정이다.

제이엔케이히터는 개질기 설계기술과 함께 수소충전소(HRS: Hydrogen Refueling Station) 설계와 구축 기술을 자체적으로 확보, 충전소 구축 사업에도 뛰어든다는 계획이다. 수소충전소 핵심설비인 고압·저압 압축기는 글로벌 기업인 PDC Machines과 협력해 국내에서 패키징화해 공급한다. 수소충전기(Dispenser)와 냉각기(Chiller)는 국내 관련업체의 협업을 통해 조달한다. 수소저장용기는 품질과 가격경쟁력이 있는 제품을 수급한다는 방침이다.

국가 관공서나 특정기업체에서 필요로 하는 하루 수소생산량 10kg 정도인 소규모 일체형 수소충전장치 ‘SimpleFuel’ 공급 사업도 벌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현재 미국의 아이비스에너지(Ivys Energy), PDC Machines과 공동 개발과 공급사업에 대해 합의를 마치고 협약체결을 앞두고 있다.

앞서 제이엔케이히터는 한국가스공사·현대자동차 등 국내외 13개기관이 투자해 이달 공식 출범한 수소충전소 구축 특수목적법인인 하이넷(HyNet)에도 지분을 투자해 수소충전소 사업 기반을 다져놓았다. 하이넷은 오는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100개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주주사로서뿐만 아니라 기술력을 앞세워 영업 역량을 집중해 수소충전소 구축 사업 수주에 나설 예정이다.

바이오가스정제(BUS, Biogas Upgrading System) 사업도 강화한다. 이 사업은 유기폐기물, 음식물쓰레기, 생활하수, 동물 분뇨 등으로부터 자연 발생되는 바이오가스를 포집해 고품질로 정제한 후 개질기로 수소를 생성, 연료전지 발전과 수소충전소에 공급해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제이엔케이히터는 이미 지난해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가스 정제 기업인 캐나다 제벡(Xebec)과 협약을 체결, 관련 기술을 확보했다. 작년 말 국내 바이오가스 사업 운용업체인 에코바이오와 국내 사업 협약도 맺었다.

장기적으로는 국가핵융합연구소 출신 한동대 이봉주교수와 플라즈마 통합가스화복합기술(IGCC, Integrated Gasification Combined Cycle)를 활용해 발전과 수소생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2000도 이상의 고열을 활용해 산업·생활 쓰레기를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 환경오염물질 배출없이 소각처리하는 기술 등 마이크로파 플라즈마 토치 기술을 활용한 사업도 전개할 방침이다.

김방희 대표는 "주력 모델인 개질기 사업뿐만 아니라 수소충전소 구축, 바이오 가스 정제 사업 등 수소에너지사업을 강화해 글로벌 수소경제 리더십을 확보하는 것이 단기적 목표"라며 "이와 함께 플라즈마 응용 기술을 활용한 수소생산과 친환경 폐기물 처리 등 미래 먹거리 사업 발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 사업화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특히 전문 인력 확보를 통한 경쟁력 강화가 글로벌 수소에너지 리더십을 지속할 수 있는 기반"이라며 "일자리 확보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