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우량자산 투자유치·비핵심자산 매각 등 계획…자원공기업 구조조정 이행점검


석유공사2

한국석유공사를 비롯해 가스공사, 광물공사 등 자원공기업들이 구조조정에 속도를 낸다. 이와 관련 석유공사는 오는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비상경영계획을 발표한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한국석유공사를 비롯해 가스공사, 광물공사 등 자원공기업들이 구조조정에 속도를 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자원공기업 구조조정 이행점검회의를 열고, 지난해 7월 마련한 해외자원개발 혁신테스크포스(TF) 권고안에 대한 자원공기업의 구조조정 이행실적을 점검했다. 해외자원개발 혁신TF는 당시 국민부담 최소화, 민간과 동반성장, 투명성·책임성 강화 등 3대 원칙으로 자원공기업의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권고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 혁신TF는 권고안 발표 이후 6개월여가 지난 시점에서 자원공기업들의 구조조정이 권고안의 취지와 방향대로 진행되고 있는지와 자원공기업들의 재무상황과 개선계획 등을 중점 점검했다.

혁신TF 권고안 이행현황에 대해 민간위원들은 자원공기업이 세부이행계획을 수립해 중장기 경영목표 설정, 투자의사결정절차 개선, 경제성 평가기준 개정 등 제도적인 개선사항은 상당부분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가스공사의 경우 지난해 7월 캐나다 액화천연가스(LNG) 사업 보유지분 15% 중 10%를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 사에 매각하는 등 자산합리화에 대한 성과도 내고 있지만 추가적이고 지속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석유·광물공사의 경우 투자유치, 비핵심자산 매각 등의 자산합리화 조치가 아직 초기 단계에 머물고 있고, 재무구조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실질적인 조치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과거 투자했던 사업의 자산가치 하락 등에 따라 영업외손실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재무상태가 악화되고 있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혁신TF는 "석유공사는 2012년 계약한 쿠르드 등 과거 부실사업의 정리 과정에서 자산손상이 발생하는 등 불가피한 측면도 있지만 재무구조가 더 이상 악화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이를 위해 올해 석유공사가 계획중인 우량자산 투자유치와 비핵심자산 매각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이와 관련해 석유공사는 11일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비상경영계획을 발표한다.

이어 "광물공사는 광해공단과의 통폐합을 계획대로 추진해 나가고 자본잠식 상황인 점을 감안할 때 이와 별개로 자산합리화 등 자체적인 구조조정 조치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라"고 주문했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흑자로 전환되는 등 경영실적이 개선되고 있지만 TF에서 권고한 일부 부실자산에 대해 계획대로 정리를 추진할 것을 추가 주문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 자원공기업들의 자산합리화 등 구조조정 이행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관리하기 위해 민·관 합동으로 ‘자원공기업 구조조정 점검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라면서 "과거 해외자원개발 정책의 유효성을 재검토하고 대내외 환경변화를 반영해 제6차 해외자원개발 기본계획을 올해 수립하고, 공기업 구조조정 및 내실화, 민간의 역량확충을 위한 지원 강화 등 국가 전체적인 해외자원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해외자원개발 시스템 전반의 혁신을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