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1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이 보령발전본부에서 전사 미세먼지 저감대책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중부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최악의 미세먼지 사태가 계속되자 중부발전이 미세먼지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한국중부발전(대표 박형구)은 지난 7일 보령발전본부에서 최고경영자(CEO) 주재하에 전사 미세먼지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이번 회의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7일 연속 발령되는 등 고농도 미세먼지 위협이 계속됨에 따라 중부발전 소속 전 발전소에서 시행하고 있는 비상저감조치 이행사항을 점검하고 추가적 미세먼지 저감방안을 마련하고자 긴급하게 소집됐다"고 설명했다.

중부발전은 지난해 7월 발전사 최초로 자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매뉴얼을 제정해 운영하고 있다.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는 경우 전직원 차량 2부제와 석탄발전 상한제약, 오염물질 발생이 적은 저유황탄 우선 연소, 대기환경설비 효율 상향 운전 등을 통해 지난 1월부터 이달까지 미세먼지 약 25톤을 비상저감조치로 저감했다. 또한 비상저감조치 발령 이전인 지난 2월부터 발전소 주변지역 진공흡입 청소차를 상시 운영해 도로 비산먼지를 제거함으로써 지역주민 생활환경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보령시와 공동으로 어린이집과 초등학교, 노인정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에 미세먼지 마스크 2만개를 지원했고, 현재 운영중인 주변지역 진공흡입 청소차를 봄철(3~5월)에 추가로 2대 더 투입할 계획이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이날 회의에서 "국민의 건강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며 "내 가족의 건강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발전소와 주변지역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중부발전은 2016년부터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 석탄발전 환경설비 개선에 약 2400억원을 투자했다. 지난해에는 2015년 대비 초미세먼지 배출량을 52%(3660톤) 감축했다. 대기오염물질은 59%(2만1177톤) 줄였다.

올해는 보령 3호기 성능개선과 7호기, 신보령 1호기 환경설비 개선을 완료해 석탄발전 미세먼지 배출량 2015년 대비 57%(약 4000톤)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운영중인 석탄 하역 부두에 육상전력공급설비를 올해 말까지 설치해 선박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도 꼼꼼히 점검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