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캡처

임춘택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원장(오)과 버나드 니 싱가포르 에너지시장청 부청장이 에너지기술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임춘택, 이하 에기평)이 아세안 재생에너지와 전력시장 진출을 위한 실증 플랫폼을 구축했다. 에기평은 최근 에기평 사옥에서 싱가포르 에너지시장청(이하 EMA)과 에너지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두 기관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스마트그리드(분산발전, 마이크로그리드, 에너지저장시스템, 스마트미터 등) △태양에너지(해상태양광, 건물일체형태양광 등) △에너지 보안과 사물인터넷 연계 에너지 기술분야의 공동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싱가포르는 1인당 전력 소비량이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많으면서도 대부분의 에너지를 수입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한적인 국토 공간 활용을 위한 태양광 기술과 전력망 안정을 위한 에너지저장시스템과 마이크로그리드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또한 지난해 전력시장 자유화로 스마트그리드 등 전력산업 관련 기업의 아세안지역 진출을 위한 실증 플랫폼으로 활용이 적합한 국가로 평가되고 있다.

임춘택 에기평 원장은 "싱가포르는 제한적인 국토환경에서 효과적인 재생에너지 이용을 위해 부유식 해상 태양광, 건물일체형 태양광 등을 활발히 추진 중으로 우리가 가진 태양광, 에너지저장시스템 기술과 연계한다면 두 국가의 전력 수급 안정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양해각서를 계기로 싱가포르와의 공동연구 등 기술교류를 활성화해 국내 에너지기술의 아세안 전력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재생에너지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술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