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과 경영간부들이 사회적 가치 실행력 강화를 위한 혁신적 포용성장에 적극 참여한다는 서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남부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남부발전(KOSPO)이 정부의 ‘혁신적 포용성장’ 정책에 맞춰 사회적 가치 실현 300대 과제를 수립해 국민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서기로 했다.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은 지난 7일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혁신적 포용성장을 위한 KOSPO 사회적 가치 전략고도화 워크숍’을 열어 300대 중점과제와 32개 핵심과제를 공유하고 발전 방안에 관해 토론했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경영진과 본사 처·실장, 사업소장 등 경영간부가 모두 참석한 이번 워크숍은 정부의 새 비전인 혁신적 포용국가에 적극 부응하기 위해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구체적 실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워크숍에서 경영간부들은 새 국정비전인 혁신적 포용국가 선언에 따른 국정과제를 선도적으로 이행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최고경영자(CEO) 취임 2년 차에 접어든 만큼 임직원의 의지를 담아 혁신적 포용성장을 이행하겠다는 서약을 통해 모든 업무 수행에 있어 공공의 이익과 발전을 최우선 순위로 한다는 각오를 다졌다.

특히 이번 워크숍에서 신정식 사장은 사회적 가치 중심 포용성장으로 전 직원 업무방향 전면 전환을 선포했다. 그는 ‘환경·안전, 상생, 일자리, 신뢰의 에너지로 국민과 함께 포용성장하는 KOSPO’라는 사회적 가치가 담긴 비전을 내놨다.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 포용과 성장의 에너지, 일자리 만드는 에너지, 국민 신뢰의 에너지라는 4대 에너지 전략(4E)을 통해 핵심사업의 공공성 강화와 산업 생태계 포용성장을 동시에 이룬다는 계획이다.

이러한 4E 전략 달성을 위해 모든 조직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할 300대 중점과제와 핵심과제도 발표했다. 300대 중점과제에는 협력사 중심 안전관리 시스템 혁신과 환경 우선 발전을 위한 운영 프로세스 혁신 등 안전·환경 중심 전력생산 방침이 담겼다. 해외 신재생 국내기업 동반 진출, 기술기반 창업생태계 조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업(業) 특성을 살려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효과적 실천방안 등도 중점과제에 담겼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발표된 과제는 시민의 요구사항과 사내외 전문가 토론 등을 반영해 지속해서 개선할 방침이며 실행력 제고를 위해 전 직원 인사평가와 조직평가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정식 사장은 이날 율곡 이이의 안민입정(安民立政, 백성을 편안하게 하는 정책을 세운다) 정신에 관해 이야기하며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에너지 생산이 핵심역할임을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시간은 우리보다 빠르게 간다는 것을 명심하고 모든 업무에 사회적 가치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며 경영진을 포함한 경영간부는 솔선수범과 소통의 리더십을 발휘해 전 직원이 함께하는 혁신과 사회적 가치 창출로 신뢰받는 국민기업이 되자"고 당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