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모든게 합의되기 전까지 아무것도 합의 못해"
동창리 미사일 관련 "상황 심각하게 여기며 주시"

사진=AP/연합



미국이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가 결렬된 후에도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단계적이 아닌 핵 사이클 전체를 포괄하는 일괄타결식 '빅딜'을 이뤄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카네기국제평화기금이 주최한 핵정책 콘퍼런스 좌담회에 참석해 북미 대화와 관련해 "북한과 대화를 지속하고 있고 문은 열려 있다"며 "미국이 원한 만큼 진전하진 않았지만, 여전히 외교는 살아있다"라고 말했다.
    
미국측 북미대화 실무책임자인 비건 대표가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공개적인 토론 무대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비건 대표는 하노이 정상회담이 결렬되고 북한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을 복구하는 움직임 속에서도 북한과 대화를 지속하겠지만, 일괄타결 방식의 '빅딜'을 변함없이 추진하겠다는 '포스트 하노이' 원칙을 거듭 확인했따.

비건 특별대표는 "우리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위해 북한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며 "북미간 긴밀한 대화가 지속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 다른 미래를 원한다"며 비핵화시 북한의 경제발전 약속도 재확인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그러나 비핵화 방식에 대해선 "북한 비핵화를 점진적으로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북한이 요구하는 단계적 해법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그는 특히 "모든 것이 합의될 때까지 아무것도 합의될 수 없다"라며 북한에 '빅딜' 수용을 압박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비핵화 대상과 관련해서도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핵연료 사이클의 모든 영역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핵화 일정과 관련해선 "트럼프 대통령은 인위적인 시간제한을 설정하지 않았다"면서도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달성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오는 2021년 1월까지인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내에 비핵화를 완성하겠다는 것이다.
   
비건 특별대표는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 움직임 등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의도에 대해선 "북한이 무슨 메시지를 보내려는 것인지 모르겠다"면서도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을 통해 로켓 또는 미사일 시험은 생산적인 조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메시지를 발신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비건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톱다운 방식'(하향식) 북미대화에 대해 "톱(top) 레벨 대화가 실무급에서 우리의 아이디어를 시험과 격차를 좁힐 수 있는지 볼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고 것이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그것을 배제하지 않았다"고 덧붙여 앞으로도 톱다운 방식을 고수할 뜻을 밝혔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