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주담대

사진제공=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은행들은 연말까지 주택담보대출 잔액에서 차지하는 고정금리 대출 비율을 48%로 상향 조정해야 한다.

금융감독원은 12일 ‘가계부채 종합 관리방안 시행을 위한 은행 대출구조 개선 촉진 세부 추진방안’ 행정지도를 예고했다. 이 방안은 지난해 4월에 내놨던 행정지도를 대체한다.

금감원은 이번 조치에서 은행 주택담보대출 중 고정금리 대출이 차지하는 비율 목표를 올해말 48%로 설정했다. 지난해말 목표보다 0.5%포인트 올렸다.

비거치식 분할상환 대출 비중은 55%로 지난해 목표치를 유지했다. 또 은행이 영업점 성과평가 때 가계대출 취급실적은 제외하도록 한 조치도 1년 더 연장했다. 은행은 이에 따라 가계대출 취급실적이나 가계대출 고객 수 증가실적 등을 영업점 평가 때 반영할 수 없다.

다만 영업점별 가계대출 취급액 대비 고정금리 대출과 분할상환 대출 취급액 비율은 반영할 수 있다. 또 새희망홀씨 대출과 같은 서민금융 지원실적도 평가 가능하다.

보험권과 상호금융권도 올해 고정금리와 분할상환 목표비율을 올렸다. 보험권 고정금리 대출 목표비율은 현행 40%에서 45%로, 분할상환 대출 목표비율은 55%에서 60%로 상향 조정했다. 상호금융권 분할상환 목표비율은 25%에서 30%로 올리기로 했다.

은행의 고정금리 목표비율 상향 폭이 0.5%포인트에 불과하고 분할상환 목표비율을 지난해 수준으로 유지한 것은 전세자금대출이 급격히 늘었기 때문이다. 주택담보대출에는 전세 세입자가 보증금을 내기 위해 받는 전세자금대출도 포함된다. 전세자금 대출은 대출 만기가 짧다 보니 대부분 변동금리에 일시상환 방식이다. 이같은 전세자금대출이 빠르게 늘다 보니 은행 주택담보대출 중 고정금리 및 분할상환 비율을 올리기가 쉽지 않다.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에서 전세자금대출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7년 말 11.8%에서 지난해 말 15.5%로 상승했다. 이 때문에 지난해 말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중 고정금리 비율은 45%로 전년보다 0.5%포인트 올랐다. 분할상환 비율도 51.6%로 1.8%포인트 늘었다. 둘 다 지난해 목표치에는 미치지 못했다.

금감원은 변동금리·일시상환 방식의 전세자금대출이 많이 늘어 목표비율 맞추기가 쉽지 않지만, 고정금리와 분할상환 비율을 올리는 기조는 유지했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