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판넬사진

사진제공=삼성생명.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삼성생명은 보험료 부담을 줄인 생애설계종신보험과 간편가입종신보험을 13일부터 판매한다.

신상품 2종은 사망을 보장하는 종신보험이다. 보험료 납입기간에 해지환급금이 일반 종신보험보다 적은 대신 상대적으로 보험료가 저렴한 ‘저해지환급형’이다. 40세 남성, 20년납 기준으로 같은 보장 금액의 일반 종신보험과 비교하면 보험료가 약 11% 저렴하다.

생애설계자금도 기존 종신보험 대비 약 12%포인트 많다. 생애설계자금은 고객이 55∼90세 사이 선택한 시점부터 일정기간 동안 사망보장금액을 90%까지 일정 비율로 줄여가며 이 때 발생하는 해지환급금을 매년 또는 매월 받는 형태다. 받는 기간은 15·20·25·30년 중 선택 가능하다.

보험료 납입이 끝난 시점에는 총납입보험료의 1.5%에 해당하는 ‘납입보너스’를, 고액계약에 대해서는 ‘유지보너스’를 적립액에 더해준다. 또 계약유지 후 생애설계자금을 개시하면 총납입보험료의 1~3%에 해당하는 보너스를 추가 적립해 준다.

특약을 추가해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진단시 보장을 받을 수도 있다. 특히 암진단 특약은 유방암과 자궁암을 일반암과 똑같이 보장한다.

간편가입종신보험은 병력이 있거나 나이가 많아도 가입할 수 있도록 심사를 간편하게 했다. 일반적인 상품에 적용되는 가입 전 기본 고지 항목을 9가지에서 3가지로 줄여 가입심사 기준을 완화했다.

3가지 기본 고지항목은 △최근 3개월내 진찰이나 검사를 통한 입원·수술·재검사에 대한 필요 소견 △2년내 입원, 수술 이력 △5년내 암, 간경화, 투석중인 만성신장질환, 파킨슨병, 루게릭병으로 인한 진단·입원·수술 이력 등이다.

생애설계종신보험 가입연령은 만 15~74세다. 간편가입종신보험은 30∼74세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