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거래소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12월 결산법인의 감사보고서 제출시한이 도래함에 따라 투자자들 피해를 막기 위해 상장폐지 가능성이 높은 한계기업의 불공정거래 유형을 사전에 안내한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투자자들은 상장폐지 가능성이 있는 한계기업 내부자(주요주주 또는 임직원 등)가 감사보고서 제출 전에 보유주식을 매각해 손실을 피하거나, 허위 정보를 유포해 시세를 부양하려는 행위를 주의해야 한다.



clip20190312112143

매수추천 문자메시지 예시.(사진=한국거래소)




또 내부 결산 관련 악재성 공시에도 주가가 상승하는 등 비정상적인 흐름을 보이는 상장사도 의심을 갖고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한다. 내부 결산실적 발표로 인해 주가가 하락한 이후 대규모 공급 계약 체결 등 호재성 재료를 유포해 주가를 부양하는 사례도 빈번하다. 감사의견 거절이라는 상장폐지 사유 발생하기 전에 주가를 매도해 차익을 실현하는 식이다.

내부 결산 및 감사보고서 제출 이전 주요 주주 및 임직원 등 내부자가 보유지분을 처분하는 사례도 주의깊게 봐야 한다. 최대주주가 자주 바뀌거나 실체 확인이 쉽지 않은 투자조합, 비외감법인 등으로 변경되는 경우도 의심해야 한다.

거래소는 "실적 등의 면밀한 검토 없이 관리종목 지정이나 상장폐지 가능성이 높은 기업들에 투자할 경우 주가급락에 따른 손실 뿐만 아니라 상장폐지 등으로 불의의 피해를 볼 수 있다"며 "투자자들은 투자 전에 상장기업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확인한 후 신중하게 투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거래소는 "시장감시위원회는 한계기업 관련 주가 및 거래량이 특별한 이유없이 급변시 미공개정보 이용 등 불공정거래 여부에 대해 집중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며 "최대주주 등 내부자의 지분이 변동되거나 사이버상의 결산 관련 허위 ? 과장성 풍문 유포 등 불공정거래 징후가 포착될 경우 신속하게 대응하고, 불공정거래 혐의가 높다고 판단될 시 철저한 조사를 통해 행위자가 처벌받을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긴밀히 공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