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태양광 산업계 및 금융사 초청 간담회' 시행

간담회

남부발전 ‘태양광 산업계 및 금융사 초청 간담회’ 참석자들이 토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남부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남부발전이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기조에 부응하고 태양광 산업 개발을 통해 신규 동력 창출을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한국남부발전(대표 신정식)은 최근 부산 본사 비전룸에서 ‘태양광 산업계 및 금융사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태양광 산업 관련 제조사와 개발사, 금융사 등 총 21개사가 참여한 이번 간담회는 남부발전의 강력한 태양광 개발 의지를 밝힘과 동시에 신규 사업개발 동력 창출을 위해 산업계와의 네트워크를 형성하고자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남부발전은 자사가 추진하고 있는 ‘신재생 3030계획’과 태양광 정책을 발표했다. 신재생 3030은 2030년까지 남부발전의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30%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을 말한다. 간담회 참여사 가운데 한화큐셀은 ‘태양광모듈 기술개발 현황’을, LS산전은 ‘태양광 시공 및 운영 사례’를 발표해 태양광과 관련 산업 동향 정보를 공유했다.

발표 이후 이어진 간담회에서는 산업계의 태양광 개발 관련 건의사항 청취와 함께 태양광 사업 활성화 방안에 대한 토론이 이뤄졌다.

남부발전 송기인 국내사업처장은 "남부발전은 앞으로 신재생에너지 분야 투자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며 "관련 산업계, 금융사와 ‘윈윈(Win-Win) 전략’을 마련하고 상생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