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귀뚜라미그룹 주요 냉동공조 계열사인 귀뚜라미범양냉방, 신성엔지니어링,센추리 등 3사가 국내 최대 규모 냉난방공조 전문전시회에서 냉동 공조 신기술을 선보인다. 사진은 귀뚜라미그룹 냉동공조 3사 로고.

귀뚜라미범양냉방, 대용량 냉각탑과 송풍기 등 에너지 절감형 히트펌프 최초 공개

신성엔지니어링, 드라이룸·지열·바닥공조 등 최신형 공기조화 시스템 기술력 선봬

센추리, 온실가스 등 지구온난화 문제 대응 친환경·차세대 냉동 공조 솔루션 전시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귀뚜라미그룹 주요 냉동공조 계열사인 (주)귀뚜라미범양냉방, (주)신성엔지니어링, (주)센추리가 국내 최대 규모의 냉난방공조 전문전시회에서 냉동 공조 신기술을 일제히 공개한다.

귀뚜라미그룹 냉동공조 3사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고양시 일산 킨텍스(KINTEX)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5회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 2019)에 참가, 방문객들이 직접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각 사별 20부스 총 60부스 규모의 전시장을 운영한다.

귀뚜라미범양냉방은 다양한 설치와 사용 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고성능 냉각탑과 대용량 송풍기를 비롯 지열, 공기열, 폐수열 등 미활용 에너지를 냉난방에 활용하는 다양한 히트펌프 제품을 선보인다. 또 새로 개발한 섭씨 120도 증기와 90도의 고온수를 생산하는 히트펌프를 처음으로 공개한다.

신성엔지니어링은 반도체(클린룸 공조장비), 2차 전지 등 정밀 공정을 위한 드라이룸(Dry Room) 시스템을 비롯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해 냉방, 난방, 급탕, 환기를 통합 공급하는 공동주택용 지열시스템 △기존 천정공조 시스템 보다 운전비용이 저렴하고 공간 활용이 우수한 바닥공조 시스템 등 최신형 시스템 공기조화 기술과 함께 고효율 터보냉동기, 흡수식 히트펌프 등을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선보인다.

센추리는 친환경 신냉매를 적용한 신형 터보냉동기를 최초로 공개하고, 오일을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고효율 무급유 냉동기를 부스 중앙에 배치하는 등 국가적인 관심사인 온실가스로 인한 지구온난화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친환경 냉동공조 솔루션에 대한 영업과 마케팅에 주력한다.

한편,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는 2년마다 개최하는 우리나라 냉난방공조분야 최고권위의 전시회로 올해 전 세계 280개 업체가 참가, 최첨단 기술과 설비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를 제공할 예정이다.

귀뚜라미그룹 관계자는 "그동안 준비한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들을 총망라해 관람객들을 맞이할 계획"이라며 "전시장 방문을 통해 귀뚜라미그룹이 만들어 갈 대한민국 냉동공조 사업의 미래를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