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국 최고 권위 기술대상…집적회로·전장부문 최고 기술로 선정돼

서울반도체는 세계적 특허 기술로 독자 개발한 초소형 LED 구동드라이버인 ‘아크리치 나노드라이버’가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사파이어 어워드 2019’ 시상식에서 집적회로 및 전장 부문 최고 기술로 선정됐다.


글로벌 전문지, 나노드라이버 획기적인 사이즈와 고출력 기술 ‘호평’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글로벌 
발광다이오드(LED) 전문기업 서울반도체(대표 이정훈)는 세계적 특허 기술로 독자 개발한 초소형 LED 구동드라이버인 ‘아크리치 나노드라이버(Acrich NanoDriver)’가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사파이어 어워드 2019 (Sapphire Awards)’ 시상식에서 집적회로 및 전장 부문 최고 기술로 선정돼 수상하는 영예를 차지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상은 세계적인 LED 전문지인 LEDs 매거진(LEDs Magazine)과 관련 연구기관, 학계 등 전문가들이 해마다 조명산업 분야의 기술 진보와 비즈니스 가치 등 뛰어난 경쟁력을 갖춘 혁신기술을 발굴해 시상하는 것으로, 세계 조명업계에서는 영향력 있는 상으로 평가 받고 있다.

LED 드라이버는 교류 전원을 직류로 전환하는 변환 장치인 컨버터와 전류 제어 회로를 통합한 기술을 적용, 조명의 전력을 효율적으로 제어하는 핵심 전장 부품이다.

이번에 수상한 서울반도체의 아크리치 나노드라이버는 세상에서 가장 작은 13.5mm2 정사각형 모양의 획기적인 사이즈로 24W까지 고출력이 가능하며, 기존 제품 대비 10배 이상 전력 효율을 높인 세계 최초 기술이다. 

부품 수도 30% 이상 줄여 조명 설계 효율화와 함께 원가절감 효과를 동시에 거둘 수 있어고객 가치 제고에도 탁월한 제품으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아크리치 드라이버 기술은 다수의 LED가 효율적으로 사용되도록 제어하는 기술이다. 현재 일반LED 조명 등에 이 신기술이 대부분 적용되고 있으며, 지난해 9월과 10월에는 서울반도체의 드라이버 기술을 침해한 미국 조명회사 2곳을 상대로 각각 미국 특허소송에서 승소한 바 있다.

서울반도체는 아크리치 나노 드라이버의 시장 타깃을 24W 이하의 중소형 조명 제품시장(벌브, 필라멘트, 형광등, 다운라이트 등)으로 하며 이 시장규모는 약 3조 원($3B)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울반도체 남기범 부사장(영업본부장) "이번 수상은 서울반도체가 고전압 LED 기술 개발에 지속적으로 투자한 결과"이라며 "차세대 혁신기술인 아크리치 나노드라이버 시리즈는 조명의 크기, 무게, 부피를 줄임에 따라 조명 설계 방식을 획기적으로 바꿀 ‘게임 체인저(Game Changer)’로서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