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총 167억원 규모…폐광지역 7개 시·군 지원 대상 33곳 최종 선정

광해관리공단은 올해 폐광지역진흥지구 대체산업 지원대상 업체 33곳을 최종 선정하고, 총 167억원 규모의 융자금을 지원한다.사진은 폐광지역진흥지구 내 작업용 장갑공장 전경. [사진제공=한국광해관리공단].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 이하 광해관리공단)은 2019년 폐광지역진흥지구 대체산업 지원대상 업체 33곳을 최종 선정하고, 총 167억원 규모의 저리의 융자금을 지원한다. 

광해관리공단은 융자 신청업체에 대한 현지 실사를 진행했으며, 일자리 창출 효과와 지역별 낙후도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지원 업체를 최종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대체산업융자금 지원사업은 폐광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폐광지역진흥지구에 창업·이전 및 확장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저금리의 융자금을 지원해 주는 사업으로, 지난 1996년부터 석탄산업 사양화에 따른 낙후된 전국 폐광지역 7개 시·군(태백·삼척·영월·정선·보령·문경·화순)을 대상으로 매년 시행하는 특수목적사업의 일환이다. 

광해관리공단이 제시하는 지원 대상은 제조업을 비롯 광업(석탄 제외)·관광레저업·문화콘텐츠산업을 주 업종으로 하는 기업으로 △진흥지구 내에서 창업 및 확장하거나 진흥지구 안으로 이전하는 기업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 폐광지역에 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정해 지정한 농공단지 내에 입주한 기업 또는 입주하는 기업 △폐광지역진흥지구 내 개발사업 시행자 등이 대상이다.

지원 내용은 시설자금(30억 원 이내, 5년 거치 5년 상환)과 운전자금(5억 원 이내, 2년 거치 3년 상환)을 장기 저리로 융자해 주는 방식이다. 융자비율은 시설자금의 경우 소요자금의 80% 이내, 운전자금은 소요자금의 100% 이내이다.

한편, 광해관리공단이 1996년부터 지난해(2018년)까지 모두 402개 업체를 대상으로 총 3356억여원을 지원, 폐광지역 기업의 매출액 향상은 물론 일자리 창출 등에 역점을 두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지원한 연도별 지원 업체와 융자금액은 1996년 11개 업체에 215억 원을 시작으로 △2000년 12개 업체 270억원 △2005년 6개 업체 45억원 △2010년 25개 업체 148억원 △2015년 24개 업체 192억원 △2017년 18개 업체 182억원 △2018년 29개 업체 174억원 등이다.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은 "저리의 자금지원은 폐광지역 중소기업들의 자금난 해소에 단비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며 "폐광지역 기업과의 동반성장과 지역 진흥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에 역점을 둘 방침"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