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대표이사_오일석

대표이사 오일석 (사진=현대오토에버)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현대오토에버 오일석 대표는 "IT 기술력 기반 플랫폼 서비스 기업으로 발전해 미래 변화에 대응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현대오토에버는 12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업공개(IPO) 간담회를 열고 향후 상장 일정 및 성장 전략을 제시했다.

2000년 설립된 현대오토에버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전문IT서비스 기업이다. 철강, 완성차는 물론 건설, 금융 등 다양한 산업군에 대한 시스템통합(SI: System Integration) 및 시스템 운영(SM: System Maintenance)사업과 관련 컨설팅을 수행하면서 독보적인 IT기술 솔루션을 가진 것으로 평가된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진출에 참여해 유럽, 러시아, 중국, 미국, 멕시코 등 현대자동차그룹 진출 국가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IT지원을 담당하고 있다.

현대오토에버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안정적인 캡티브 마켓(Captive Market)을 바탕으로 SI, SM 사업을 수행해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해왔다. 특히 매출액은 2014년에서 2017년 사이 연평균 9.5%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성장을 보였다.

4차 산업으로의 산업 패러다임 전환은 현대오토에버에게 도약의 기회가 될 전망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산업 패러다임 전환기에 대응해 게임 체인저로서 위치를 확고히 하기 위해 5년간 45조원의 과감한 투자를 발표했다. 특히 디지털 신기술과의 접목이 중요한 5대 신사업인 로봇·AI, 스마트카, 차량 전동화, 미래에너지, 스타트업 육성 등에 투자가 집중될 것으로 예측되면서, 현대자동차그룹의 정보통신기업인 현대오토에버가 핵심 파트너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회사관계자는 "그룹 IT 표준화 및 통합사업(One-IT) 등을 통해 현대자동차그룹 내부의 역량을 결집해 사업고도화를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One-IT는 강력한 캡티브 마켓을 기반으로 시너지와 수익을 거둘 수 있는 사업으로 평가된다는 설명이다. 이 사업은 각 기업마다 상이해 호환이 힘든 현 전산 시스템을 통합해, 그룹 표준에 맞춰 통합 플랫폼을 운영하는 것이다. 대형 그룹사 고객을 시작으로 2019년 중소형 그룹사 고객, 2021년 국내외 협력사까지 그 적용대상을 확대해 효율성을 제고하고 클라우드 등 신기술 적용을 통해 시너지를 키우고, 망 사용료 등을 통해 캡티브 마켓 기반의 안정적인 시장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오토에버는 플랫폼 서비스 기업으로의 변화를 위해, 스마트홈 시스템 HI-oT, 커넥티드카 보안서비스의 개발 및 울산 공장에 스마트 팩토리를 시험 운영하는 등 현대자동차그룹 내 협업으로 사업영역의 폭을 넓히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을 통해 다양한 디바이스, 통신, 쇼핑, 인포테인먼트 등과 연결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하고 더 나아가 지능형 교통체계(C-ITS)등과 연계된 스마트시티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를 통해 현대자동차그룹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는 핵심 파트너로 거듭날 방침이다.

현대오토에버는 이번 상장을 통해 미래 대응에 필요한 역량 확충을 꾀하고 있다. 오픈 이노베이션, M&A 등을 통해 기존 역량에 활력을 더하고, 차세대 핵심 사업의 주요 서비스 제공과 플랫폼 구축에 디지털 신기술을 제공 및 구현해 현대자동차그룹 미래 전략에 적극 대응하고 해외시장 개척에도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오토에버는 오는 3월 13~14일 수요예측을 실시하고 3월 19~20일 양일 간 청약을 거친다. 공모 희망가 범위는 4만 ~ 4만4000원이며 공모 주식 수는 351만주다. 공모 예정 금액은 1404억 ~ 1544억원이며 예상 시가총액 8400억∼9240억원이다. 28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될 예정이며, 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