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래에셋박현주재단, 이중언어교재 전자책 개발

(사진=미래에셋)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다문화가정 자녀의 이중언어교육 지원을 위한 전자책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전자책은 미래에셋대우와 서울대학교 다문화교육연구센터, 한국외국어대학교 다문화교육원에서 기획·개발한 기존 종이책 형태의 이중언어교재를 바탕으로 개발됐다. 언어는 중국어, 베트남어, 일본어, 필리핀어 등을 제공한다.

단어와 문장을 원어민의 자연스러운 발음으로 들을 수 있고, 드래그앤드롭, 선긋기, 정답체크 등 다양한 형식의 문제풀기를 통해 학습에 대한 흥미와 몰입도를 높일 수 있다.

현재 전자책은 미래에셋박현주재단 홈페이지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어플리케이션)에서 제공하고 있으며, 애플 앱스토어에서도 준비 중이다. 어플리케이션 명칭은 ‘이중언어교재’며, ‘미래에셋박현주재단, 다문화지원’등의 단어로도 검색이 가능하다.

미래에셋박현주재단 관계자는 "이중언어교재를 필요로 하는 많은 가정의 수요를 충족하고 PC,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스마트 교육으로도 이용할 수 있도록 전자책을 개발했다"며 "다문화가정의 아동들이 부모 모국의 언어와 문화를 효과적으로 습득해 글로벌 시대에 걸맞은 인재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