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가스공사, 인천지역본부 경서관리소 현장 방문·공급설비 점검

11

한국가스공사 김영두 사장 직무대리(왼쪽 두번째)가 인천지역본부 경서관리소를 찾아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김영두)는 해빙기 안전관리 강화의 일환으로 8일 천연가스 공급시설 현장 안전점검을 시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점검에서는 김영두 사장 직무대리가 인천지역본부 경서관리소를 찾아 주요 가스 공급설비를 집중 확인하고 현장 근무자를 격려했다. 특히 점검에서는 안전 위해요소 사전 제거를 비롯해 재난상황 대응체계 확립 및 화재 등 안전사고 예방을 강조했다.

김영두 사장 직무대리는 "인천과 경기 등 수도권은 인구·산업시설 밀집지역인 만큼, 물샐 틈 없는 현장 안전관리로 안정적인 천연가스 공급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2월 13일부터 3월 7일까지 주요 천연가스 시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2019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해 전국 4개 생산기지(평택·인천·통영·삼척) 내 85개 시설물의 안전·구조물·가스·전기·소방 등 5개 분야 안전관리 현황을 중점 점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