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NEW 울산다자녀 사랑카드
(사진=BNK경남은행)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BNK경남은행은 울산광역시 거주 다자녀 가정을 대상으로 ‘NEW 울산다자녀 사랑카드’를 출시해 발급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울산광역시와 맺은 출산 장려 정책 사업 업무 협약에 따라 출시된 NEW 울산다자녀 사랑카드는 각종 서비스 할인과 울산에서 누릴 수 있는 혜택을 탑재했다.

주유(리터당 60원 할인), 쇼핑(5%), 커피(5%), 편의점(5%), 학원(9%)ㆍ병원(9%), 영화(2000원), 외식(5%), 유통(5%), 통신(5%), 놀이공원(무료입장 또는 50%) 등 각종 서비스를 할인해준다. 또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50% 할인 등 울산 소재 공공시설 이용료 할인 혜택도 있다.

할인 혜택은 전월 실적 30만원 이상이면 제공되며 전월 실적이 증가할수록 월간 통합 할인 한도는 늘어난다.

발급대상은 부모 중 1명 이상이 울산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고 만 18세 미만 자녀 2명 이상이 울산에 실 거주중인 가정의 세대원이면 된다.

송영훈 경남은행 카드사업부장은 "NEW 울산다자녀 사랑카드를 활용해 물품을 구매하거나 시설을 이용하면 다양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다자녀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다"며 "울산광역시가 추진하고 있는 출산 장려 정책은 물론 저출산 문제 해결에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