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금감원-윤석헌.연합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금융산업의 질적 성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원장은 12일 주한민국상공회의소(AMCHAM)와 주한유럽상공회의소(ECCK)가 공동주최한 간담회에서 강연을 통해 "금융산업의 양적 성장은 괄목할 만한 수준"이라면서도 "이제는 금융산업의 양적 성장보다는 질적 성장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연에서 윤 원장은 △쓸모있는 금융 △공정한 시장 조성 △소비자 신뢰 확보 △책임 있는 혁신 등을 한국 금융산업 질적 성장을 위한 금융감독 방향으로 제시했다. 특히 쓸모있는 금융을 위한 과제로는 "생산적 부문에 금융자금 공급을 확대하고, 자영업자·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공정한 시장 조성 과제로는 모험자본 활성화, 금융회사 내부통제 시스템 강화 선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근절 및 기업회계 투명성 제고 등을 꼽았다. 또 소비자 신뢰 확보를 위해 분쟁 해소 인프라 확충, 영업행위 감독 강화, 금융회사의 소비자 보호 수준 공개가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책임 있는 혁신으로는 금융회사의 핀테크 투자 활성화 추진, 금융 안정성과 소비자 보호를 위한 책임 있는 혁신 지원 등을 거론했다.

윤 원장은 "금융시장 질적 성장을 위해서는 금융당국의 전통적 역할 외에도 금융회사 내부통제에 의한 자기규율과 금융소비자·주주 선택에 의한 시장규율의 역할이 균형을 맞춰야 한다"며 "감독 당국도 외국계 금융회사와의 소통 채널 보강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