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금융감독원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금감원은 지난해 접수된 불법사금융 관련 신고·상담 건수가 12만5087건에 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년(10만247건) 대비 2만4840건(24.8%) 증가했고, 2015년(13만5494건) 이후 3년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신고 내용별로는 서민금융 상담이 7만6215건(60.9%)으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보이스피싱 사기 신고 4만2953건(34.3%), 미등록대부업 관련 신고 2969건(2.4%) 순이었다.

서민금융 상담은 법정이자율 상한선이나 서민대출상품 종류, 채무조정 방법 등이 대부분으로, 전년 대비 39.4%나 늘었다. 지난해 법정이자율 인하와 취약계층과 관련된 정책들이 쏟아지면서 문의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센터를 활용한 보이스피싱 신고 건수는 4만2953건으로 10.4% 늘었다. 센터는 신고된 내용 중 범죄혐의가 드러난 유사수신 139건, 불법사금융 관련 91건 등 총 230건을 수사의뢰했다.

대부업자가 돈을 빌려주면서 받을 수 있는 법정 최고이자율은 연 24%로, 수수료 등 모든 비용은 24%에 포함돼 있어야 한다. 법정 최고금리를 넘는 이자는 대출금 상환으로 상계하고 남은 금액은 반환을 청구할 수 있다.

금감원은 기존 대출을 상환하는 조건의 대출은 사기일 가능성이 많아 정식으로 등록된 금융사인지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은행·저축은행의 예·적금 금리를 훨씬 초과하는 고수익과 원금을 보장해 준다는 것은 유사수신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