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보도사진

허병희 NH농협은행 IT기획부장(오른쪽 다섯번째)과 김만흥 SK C&C 금융·전략사업부문장(오른쪽 여섯번째) 등 두 회사 임직원들이 12일 경기도 의왕 소재 NH통합IT센터에서 데이터센터관리시스템 구축 착수보고회를 가지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농협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NH농협은행 NH통합IT센터가 스마트빌딩으로 바뀐다.

농협은행은 12일 경기도 의왕 소재 NH통합IT센터에서 ‘데이터센터관리시스템 구축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프로젝트로 농협중앙회와 농협은행·농협생명·농협손해보험·NH투자증권 등 IT자산이 집결한 NH통합IT센터는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에 기반해 전산장비와 시설관리를 수행하는 스마트빌딩으로 바뀐다.

예를 들어 전산장비와 개폐기 등 주요설비와 사무공간에 IoT센서를 부착해 설비 온습도, 전력이용현황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장애요소를 사전에 감지하고 최적의 상태를 유지한다. 센터내 출입문이 열려있으면 센서를 통해 개방된 문 위치를 운영자에게 안내하는 등 이상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한다.

농협은행은 데이터센터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난 2월 SK C&C를 주사업자로 선정했으며, 오는 9월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원삼 농협은행 IT부문 부행장은 "NH통합IT센터에 IoT와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결합해 센터운영의 안정성과 효율성이 대폭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