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수은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오른쪽 가운데)과 남북협력 자문위원회 위원들이 12일 여의도 본점에서 열린 ‘제10차 자문위원회’에서 북미정상회담 결과와 향후 한반도 정세 전망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사진제공=수은)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12일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제10차 남북협력 자문위원회’를 열었다. 수은은 2012년 이후 남북관련 주요 현안을 토의하고 남북업무 환경변화에 대비한 전문가들 의견을 듣기 위해 남북협력 자문위원회를 정례적으로 열고 있다.

이날 자문위원들은 지난달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의 결과를 분석하고, 향후 한반도 정세 전망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자문위원인 고유환 동국대 교수는 "북·미가 이번 회담에서 합의를 도출하지는 못했지만 비핵화를 둘러싼 서로의 입장을 명확히 확인했다는 점은 수확이다"며 "당분간 북·미는 각자 내부 상황 대응에 집중하면서 대화 국면을 유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장형수 한양대 교수는 "수은은 남북경협 선도기관으로서 긴 호흡을 가지고 향후 대북제재 해소 이후를 대비해야 한다"며 "북한 개발협력 과정에서 필수적일 북한의 국제사회 편입을 촉진할 수 있는 방안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은 관계자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향후 대북제재 해소 이후 남북경협사업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준비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