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보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12일 대구 본점에서 열린 2019년도 제1차 전국본부점장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신보)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올해 일반 보증 총량을 전년보다 1조원 늘어난 46조원으로 운영한다. 유동화회사 보증 2조원을 공급해 중소기업 지원도 나선다. 신용보험 20조원을 인수해 중소기업 연쇄도산을 막는 경영만전망 역할도 수행한다.

신보는 12일 대구 본점에서 2019년도 제1차 전국본부점장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의 ‘2019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핵심 국정과제인 일자리 창출과 4차 산업혁명 등을 중점 지원하기 위해 창업기업 16조원, 수출기업 12조원, 4차 산업 기업 8조8000억원, 고용창출·유지기업 4조5000억원 등의 보증을 공급할 예정이다. 

올해 신보는 기업의 도전과 성장에 힘이 되는 동반자를 새 비전으로 선포했다. 일반 보증기관에서 ‘중소·벤처 혁신생태계 조성기관’으로 탈바꿈해 중소·벤처기업을 혁신성장의 주역으로 성장시키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신보는 이를 위해 마포청년스타트업지점과 울산스타트업지점을 추가 설치해 혁신스타트업 지원 전담조직을 10개로 확대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반의 플랫폼 경제 활성화 정책을 지원하기 위해 ‘플랫폼금융부’를 신설했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올해 정부 경제정책 중 핵심 축으로 자리 잡은 혁신성장을 성공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신보가 혁신성장의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