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마지막까지 현대자동차와 수수료 협상을 이어가던 신한·삼성·롯데카드가 기존 현대차가 제시한 조정안을 수용하기로 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이들 카드 3개사는 전날 현대차의 조정안을 받겠다고 현대차에 통보했고, 현대차는 이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가 이에 동의해야 가맹점 수수료 인상 협상이 최종적으로 마무리된다.

일각에서는 마지막까지 협상을 이어간 이들 3개사에 ‘괘씸죄’를 적용해 수수료율을 더 낮출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8일 수수료율을 종전 1.8% 초·중반대에서 1.89%로 올리는 조정안을 각 카드사에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KB국민·현대·하나·NH농협카드는 1.89% 안팎으로 현대차와 수수료 협상을 타결지었고, 지난 11일에 BC카드도 현대차의 조정안을 수용키로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