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지난해 창사 이후 최대 순익 달성...임기 2022년까지

김태우 KTB자산운용 대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KTB자산운용의 김태우 대표가 사실상 연임에 성공했다.

KTB자산운용은 12일 이사회를 열고, 김태우 현 대표이사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을 주주총의에 부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달 27일 개최되는 정기주주총회와 이어 열리는 이사회를 거쳐 대표이사로 재선임될 예정이다.

KTB자산운용의 최대주주는 지분 100%(자사주 제외)를 보유한 KTB투자증권으로, 재선임이 사실상 확정됐다.

임기는 2022년 정기주주총회까지 3년이다.

KTB자산운용 관계자는 "지난 3년간 김 대표는 다양한 해외대체상품 및 솔루션형 상품을 연이어 성공시켰다"며 "이를 통해 회사가 중형자산운용사를 넘어 종합자산운용사의 면모를 갖추는 데 큰 공을 세웠다"고 밝혔다.

KTB자산운용은 지난 2016년 이후 뉴욕 등 핵심 해외 상업지구를 중심으로 총 21건, 1조7000억원 규모의 해외 부동산 딜을 성사시켰다.

또 공모펀드 시장에서도 ‘4차산업1등주’ 펀드, ‘중국1등주펀드’, ‘코스닥벤처펀드’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코스닥벤처펀드는 수탁고 4000억원을 돌파, 전체 코스닥벤처 공모펀드 시장의 58%를 차지했다.

KTB자산운용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132% 증가한 141억원을 기록했다. 1999년 KTB자산운용 설립 이후 최대치다. 김 대표 부임 전인 2015년 당기순익은 36억에 불과했지만 이후 매년 두 배 가까운 성장을 기록했다. 임직원 수도 약 40% 증가한 100여명 규모로 성장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