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AP시스템 CI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AP시스템이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7142억원, 영업이익 458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전년 실적 대비 매출은 26%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75% 증가했다.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이 2017년 262억보다 196억이나 증가한 것은 2017년 신규 장비 공급 관련 일회성 비용이 해소되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장비군을 통한 포트폴리오 다변화 및 고객 확대, 공정개선 등 지속적인 원가 구조 혁신이 이루어진 것이 이익개선의 주 요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AP시스템은 선도 장비기업으로서 장비 국산화를 통한 국내 영업과 해외 시장 개척 노력을 꾸준히 펼쳐오고 있으며, 특히 폴더블 패널 제조에 필수적인 인캡슐레이션 장비인 TFE(Thin Film Encapsulation) 장비와 디스플레이 후공정 장비 3종을 신규 개발하는 등의 성과도 거뒀다.

AP시스템 김영주 대표이사는 "기존 시장 확대 및 신규 시장 창출을 위한 장비 연구 개발도 지속해 나갈 것" 이라면서 "신규 투자와 기술 진보 등 외부 환경 변화에 언제든 대응이 가능하도록 준비할 것" 이라고 밝혔다.

AP시스템은 올해 처음으로 현금 배당을 실시한다. 3월 28일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확정될 1주당 현금 배당금액은 보통주 150원, 우선주 320원으로 배당금 총액은 약 25억원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