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사진=교보생명)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풋옵션을 행사하며 갈등을 빚고 있는 재무적투자자(FI)들에게 타협안을 제시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신 회장은 최근 FI들에게 자산담보부채권(ABS) 발행을 통한 자산 유동화와 FI 지분의 제3자 매각 추진을 제안했다. 또한 교보생명의 기업공개(IPO) 성공 이후 FI들에 차액을 보전하겠다고 밝혔다.

첫번째 타협안은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이 SPC가 FI들의 지분 600만주(29.34%)를 담보로 ABS를 발행하는 것이다. FI들은 SPC에 채권을 넘기면서 투자금을 회수하고, SPC는 채권 투자자들에게 주식 배당으로 이자를 지급한다.

두번째인 제3자 매각은 현재 FI들을 대신할 투자자를 끌어들여 이들의 물량을 받아가도록 하는 방식이다.

마지막 타협안은 예정대로 올해 하반기 IPO를 추진해 투자자들이 투자금을 회수하고, FI들이 원하는 금액에 공모가가 미치지 못할 경우 신 회장이 사재로 차익을 메워주는 것이다.

일각에서 보도된 신 회장과 FI 지분의 공동매각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신 회장은 금융지주에 자신과 FI 지분을 함께 매각하려 한다는 소문에 시달려왔다.

금융권 관계자는 "이번 타협안으로 신 회장과 FI들의 협상이 새 국면을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교보생명의 FI들은 지난 2012년 교보생명 지분 24%를 약 1조2000억원에 인수하면서 2015년까지 교보생명이 IPO를 하지 않으면 신 회장에게 다시 되팔 수 있는 풋옵션 조항을 넣었다. 지난해 11월 FI는 신 회장이 약속대로 IPO를 이행하지 않았다며 주당 40만9000원에 풋옵션을 행사했다. 신 회장이 이에 응하지 않자 손해배상 중재신청 과정도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