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비정규직 노동자 2000여 명을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12일 한수원과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에 따르면 한수원은 자사 비정규직 노동자를 특별한 결격 사유가 없는 한 최소한 면접 절차를 거쳐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대상은 일반 관리와 경비 직종 분야 비정규직 노동자 2053명이다.

민주노총 공공연대 노조는 일반 분야와 경비 분야 비정규직 조합원의 반찬 투표를 거쳐 한수원과 자회사 전환 방식에 합의했다. 일반 분야는 조합원의 75.5%, 경비 분야는 조합원의 81%가 전환 방식에 찬성했다.

이에 따라 한수원은 연내에 자회사를 설립하고 채용까지 마치기로 했다. 공공연대 노조는 한수원과 협의를 통해 자회사 정관, 운영 규정, 급여 체계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