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을 소환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12일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공단 이사장 추천이 한 차례 무산되고 두 번째 추천에서 장 이사장이 임명된 과정에 청와대가 개입했는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환경공단 등에 따르면 공단 이사장 추천위원회는 지난해 이사장 공고를 내고 모두 10명의 지원자 가운데 5명을 추려 김은경 당시 환경부 장관에게 추천했지만, 환경부는 이들을 모두 탈락시켰다. 이에 추천위는 두 번째 공모를 내고 앞서 추천했던 이들 5명을 제외한 3명을 추천, 추천된 후보 중 장 이사장이 임명됐다.

장 이사장은 노무현 정부에서 대통령 시민사회비서관과 사회조정1비서관 등을 지낸 인물로 친정부 인사로 분류되는 만큼, 장 이사장이 임명되도록 하기 위해 환경부가 의도적으로 공모를 무산시키고 이 과정에서 청와대가 개입했을 것이라는 의혹이 일각에서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 사건은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청와대 특별감찰반에 근무하던 지난해 1월 환경부에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받아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주장하면서 처음 불거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