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SBS 뉴스 캡처, tvN)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연예계에 불거진 충격적인 몰카 사태가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SBS 8시 뉴스'는 12일 일명 '정준영 동영상' 사건에 대한 후속 보도를 전했고, 알려진 것보다 더 충격적인 단체 카톡 방 내용을 공개하며 정씨 외 다른 참가자들 역시 불법 촬영 성관계 영상과 사진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이날 보도를 통해 이들이 피해 여성에 수면제까지 먹인 것으로 파악된 가운데 새롭게 등장한 박모 씨와 권모 씨를 향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박씨는 "취해서 동영상을 또 전송할 것 같다"라는 글을 올렸고 권씨가 "아 맛있겠다"라고 말하며 박씨의 불법 행위를 말리지 않고 그냥 지켜보는 모습이 포착된 바, 이때 등장한 권씨가 소녀시대 유리의 오빠 권혁준이라는 의혹이 쏟아지며 논란을 불러왔다.

실제 권혁준은 한 예능에 출연해 정씨와 절친한 사이임을 보여줬던 상황. 해당 논란이 불거지자 권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유리의 오빠로 동생의 팬들에 미안하다는 말을 전했다.

권혁준이 이미 많은 시간이 흐른 사건이라 안일한 생각을 했다며 반성의 의지를 전했지만, 자신에 비난을 보낸 한 누리꾼에 "익명에 숨은 사람"이며 분노한 목소리를 보내 논란이 일기도 했다.

그는 "조사를 받고 있으며 내 죄를 당신이 판단할 건 아니다. 카톡 방에 있었던 건 맞지만 논란이 된 내용에 대해서는 알고 있는 부분이 없다"라고 반박한 바. 그러나 동생까지 논란에 휩싸이게 만든 그를 향한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