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정준영 동영상 사태 (사진: SBS)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성관계 모습을 촬영한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피의자 신분이 된 가수 정준영이 이번에는 성범죄를 종용하고 계획한 정황까지 발각돼 비난을 받고 있다.

12일 방송된 SBS 8 뉴스에서는 정준영의 몰캠 동영상 유포 사건 후속 보도가 이어졌다.

정준영은 몰캠 동영상을 공유하던 문제의 단톡방에서 지인들에게 성범죄를 종용하고 계획하는 발언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준영이 온라인 게임으로 만난 여성을 차로 데려가 성폭행하자며 "다같이 만나서 차에서 하자"라고 말하자 지인들은 "그건 현실에서도 하잖아"라고 반응했다.

또한 정준영은 지인들이 올린 몰캠 동영상에 대해 여유있게 조언까지 건네며 "사진을 무음으로 찍어라", "왜 안 벗느냐", "내가 영상 찍어주겠다"라고 나서기도 했다. 

한 지인이 "너껀 지금 가고 있다"라고 하자 정준영이 "XX 민망하네"라고 답하는 부분도 있다. 

정준영이 몰캠 동영상을 촬영하고 동의없이 유포한 것도 모자라 성범죄를 저지르려고 한 정황까지 탄로나면서 대중의 실망감은 바닥을 쳤다.

한편 동일한 몰캠 사건으로 재차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정준영에 대해 어떠한 처벌을 내려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