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313103452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 직원이 진폐(좌)와 위폐(우)를 감정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KEB하나은행은 최근 영업점방문 환전 고객이 제시한 말레이시아 링기트화 중 100링기트 권종 100매가 전량 위폐로 확인돼 경찰 및 국정원이 수사중이라고 13일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국내 금융권 유일의 위폐 감정 전담 부서인 ‘위변조대응센터’를 운영하며, CSI급 첨단장비와 각 통화별 전문가들의 상시 근무체계를 갖추고 있다. 이번 위폐 적발도 혼잡한 점심시간대였음에도 불구하고 원격 감정 시스템을 통해 원거리 영업점에 제시된 위폐를 실시간으로 판독했다. 국내에서 발견되는 외국통화 위폐는 미국 달러화, 중국 위안화 등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동남아시아 국가의 위폐가 대량으로 적발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KEB하나은행은 이번에 적발된 위폐에 부착된 홀로그램의 정교함이나 각 화폐에 양각된 일련번호가 모두 다른 점 등을 감안해 대량 제작 및 유통의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신속히 당국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호중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장은 "동남아 여행 수요의 급증으로 이 지역 위폐의 대량 유통 가능성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며 "KEB하나은행은 국내 최고의 외국환 전문은행으로서 단순한 위폐 감정을 넘어 항상 모든 거래 고객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진폐만을 공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KEB하나은행은 작년 518매를 포함해 최근 3년간 국내 금융권에서 적발된 전체 외국통화 위폐(2356매)의 69%에 상당하는 1618매를 발견하며 위폐 적발 건수에서 금융권 압도적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