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PYH2019031302680001300_P4

[에너지경제신문=여헌우 기자] 하이트진로가 맥주 신제품 ‘테라(TERRA)’를 소개하며 국내 시장 판도 변화를 예고했다. ‘새로운 맥주, 청정라거 시대가 온다’는 메시지를 전면에 내세워 오비맥주 카스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하이트진로는 오는 21일 기존 맥주와 다른 원료·공법으로 만들어진 ‘테라’를 출시한다. 제품명인 테라는 라틴어로 흙, 대지, 지구를 뜻한다. 하이트진로는 미세먼지 등이 기승을 부리며 친환경에 대한 갈망이 커진 시대적 요구를 반영하는 동시에 대중성을 확보하기 위해 ‘자연’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회사는 5년여간 지구 곳곳을 돌아 가장 청정한 원료를 찾으려 노력했다. 또 인위적인 주입이 없는 자연주의적 공법을 연구해 주질을 개발했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그 동안 토종 주류기업의 사명감과 자부심으로 시장 트렌드 변화 및 소비자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맥주 브랜드를 출시해 왔으며, 국내 최초로 발포주를 선보이는 등 다양한 도전을 시도하여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았다"며 "이번 신제품은 원료, 공법부터 패키지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분을 완전히 차별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정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채워줄 수 있는 고품질의 대한민국 대표 맥주로 당당히 인정받을 수 있도록 소비자들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선언했다.

테라는 호주에서도 청정지역으로 유명한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의 맥아를 100% 사용해 제작됐다.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은 호주 내에서도 깨끗한 공기, 풍부한 수자원, 보리 생육에 최적의 일조량과 강수량으로 유명하다. 비옥한 검은 토양을 지닌 곳으로 알려졌다. 브랜드명 역시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의 이미지와 청정·자연주의를 반영해 지어졌다.

테라는 발효 공정에서도 자연 발생하는 탄산만을 담았다. 이를 위해 하이트진로는 리얼탄산을 별도로 저장하는 기술과 장비를 새롭게 도입했다. 100% 리얼탄산 공법은 라거 특유의 청량감이 강화되고, 거품이 조밀하고 탄산이 오래 유지된다는 강점이 있다.

패키지 역시 기존 브랜드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청정라거 콘셉트를 가장 잘 표현하는 ‘그린’을 브랜드 컬러로 결정하고 모든 패키지에 적용했다. 또 트라이앵글을 형상화하고 브랜드네임만 강조한 BI를 개발, 라벨 디자인에 활용했다. 병 어깨 부분에는 토네이도 모양의 양음각 패턴을 적용해 휘몰아치는 라거의 청량감을 시각화했다.

김인규 대표 역시 테라를 앞세워 맥주 시장에서 재도약하겠다는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김 대표는 이날 신제품 발표 행사장에서 "‘테라’ 출시를 계기로 어렵고 힘든 맥주 사업에 마침표를 찍고자 한다"며 "반드시 재도약의 틀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몇 년간 하이트진로의 맥주 사업은 치열한 경쟁과 수입 맥주의 파상공세, 빠르게 변화하는 주류소비 문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해 점유율이 떨어지는 등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내야만 했다"며 "이번 신제품은 하이트진로가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상징과도 같다"고 말했다.

한편 테라는 21일 출고 이후 전국 대형마트, 편의점 등 가정 채널과 음식점, 유흥업소 등 유흥 채널에서 동시 판매될 예정이다. 출고가격은 기존 맥주와 동일하고 알코올 도수는 4.6%다.

테라 제품사진


     

추천기사


·  [국산맥주 삼국지-②] "필라이트 잡아라"···오비맥주 ‘…

·  [국산맥주 삼국지-③] 기본에 충실···롯데주류 맥주 마…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