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울산시-UNIST, 바닷물로 전기 만드는 ‘해수전지’ 연구 본격화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 2020년 건립…해수전지 양산화 나서

충전하는 항로표지용 등부표. 해수전지(바닷물을 이용해 전기를 충전·방전할 수 있는 이차전지) 기술이 처음 적용된 상용제품 ‘항로표지용 등부표’ [사진제공=UNIST]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차세대 ESS 시장을 선도할 해수전지 연구를 위한 전용 센터가 울산에 생긴다. 울산시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13일 울산과기원 내 신축공사 현장에서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 기공식’을 열었다. 지상 5층, 지하 1층, 연면적 5443㎡ 규모의 이 센터는 국·시비 등 175억원이 투입돼 오는 2020년 준공된다.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장을 맡은 김영식 교수는 2014년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이후 해수전지 상용화를 위한 연구를 계속 진행해왔다. 한국전력공사와 한국동서발전으로부터 기술고도화 연구를 위해 50억원을 지원받았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해양환경에 적용하기 위한 연구를 함께 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한국동서발전 울산화력본부에 해수전지를 이용한 10킬로와트시(kWh)급 ESS 설비를 설치해 시범테스트 작업도 마쳤다.

센터 건립은 울산과기원 대표 연구브랜드인 해수전지와 해수 담수화, 이산화탄소 포집, 해수 수소생산 연구 수행이 목표이다. 해수전지기술 준양산이 가능한 생산설비와 시험설비를 구축하고 최적화된 연구 환경을 제공해 원천기술 상업화를 앞당기는 것이다. 해수전지는 바닷물 속 나트륨 이온만 투과시켜 전기를 저장하는 장치다. 바닷물을 이용해 전기를 충·방전할 수 있기 때문에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이다. 특히 값비싼 리튬을 대체해 대용량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정무영 울산과기원 총장은 "신재생에너지가 성장하면서 이를 안정적으로 보급하기 위한 ESS 구축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며 "해수전지는 가격 경쟁력은 물론 침수에도 안전해 차세대 ESS 시장을 선도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수 자원화 기술 상용화를 이끌어 새로운 에너지 산업의 미래를 열어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해수 자원화 기술이 해양 생태계에 적합한 수중 로봇, 어망용 GPS 부이, 해수 담수화 사업 등 전 산업 분야에 널리 확대돼 울산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