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일·가정 양립 직장 문화 정착 앞장


사진1. 포스코대우 어린이집 아동들

포스코대우 직장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이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포스코대우가 인천 송도 사옥에 제 2 직장 어린이집 개원으로 워라밸(Work & Life Balance) 문화를 실현하고, 일·가정 양립 직장 문화 정착에 앞장선다.


14일 개원식을 가진 ‘포스코타워 꿈나무 어린이집’은 회사 주변 보육시설 부족에 따른 임직원들의 보육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설립한 포스코대우의 두 번째 어린이집으로, 인천 송도 사옥 3층에 위치해 있다.약 250평 규모로 친환경 자재와 우수한 공조 설비를 적용했으며, 영유아 100여명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제 2 직장 어린이집 신축으로 2015년에 개원한 제 1 직장 어린이집과 함께 총 200여명의 영유아를 수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임직원보육 수요를 100% 지원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 만 3세 자녀를 두고 있는 장승우 대리는 "사내 어린이집을 이용하면서 아이와 물리적·심리적 거리가 가까워져 마음 놓고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회사의 가장 중요한 자산은 직원"이라며 "직원들을 위한 다양한 복지정책을 확대해 일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포스코대우의 경쟁력을 더욱 높이겠다"면서 "일·가정 양립 직장 문화 조성은 물론 저출산 문제 해소를 위한 복지제도를 점차 확대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개원식에는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 김온기 푸르니보육지원재단 대표, 이용석 경영지원본부장, 우은영 포스코타워 꿈나무 어린이집 원장, 유현주 학부모 대표, 임재욱 근로자위원 대표등이 참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