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한국P2P금융협회는 공익신고 포상제도를 운영하고 총 포상금에 2000만원의 예산을 책정했다고 14일 밝혔다.

협회는 지난 2월 개최한 정기총회에서 공익신고 포상제도 시행에 대한 세부 내용을 회원사에 공유했고 참석 회원은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이번 포상제도의 운영 배경은 P2P금융산업의 자정을 위해서다. 업계가 대출 사기 등에 대비해 스스로 자정 노력을 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수많은 대출채권을 협회 차원에서 관리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협회는 이번 포상제도를 도입하며 그 대상을 협회 회원사 구분 없이 P2P금융산업 전체로 확대해 P2P금융 이용당사자 모두의 자정을 위한 노력을 촉구하는 한편 P2P금융산업의 건전한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불건전 영업행위의 유형은 사기 및 횡령에 한정하고, 신고 접수 이후의 각 과정 별로 △협회가 지정한 로펌 검토 후 금융감독원 등 관계당국에 전달한 때 100만원 △금융감독원이 조사 후 수사기관에 고발한 때 400만원 △업체 및 관련자의 신고 대상 불건전 영업행위에 관해 유죄판결이 확정된 때 500만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양태영 한국P2P금융협회장은 "P2P금융이 더욱 더 건강하기 성장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P2P금융 이용자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환경의 구축이 우선시 돼야 한다"며 "정보의 비대칭, 불완전 판매 등의 문제를 해소해 투자자가 더욱 명확한 투자판단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