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넥센그룹 강호찬 대표이사 부회장

넥센그룹 강호찬 대표이사 부회장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넥센그룹이 ‘사업구조 개선’과 ‘제2성장의 원년’이라는 조직의 새로운 변화와 도약을 위해 최고 경영진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넥센그룹은 "지주사 넥센과 넥센타이어의 대표이사 사장을 맡고 있던 강호찬 사장이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했으며, 넥센 배중열 부사장을 넥센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하는 최고경영진 인사를 시행했다"고 14일 밝혔다.

강호찬 부회장은 2001년 넥센타이어 재경팀 입사를 시작으로, 생산관리팀, 구매팀을 거쳐 경영기획실 상무와 영업본부 상무 · 부사장, 전략담당 사장을 역임했으며, 2016년부터 대표이사 사장을 맡아왔다.

그는 현장경험을 두루 갖춘 경영인으로, 글로벌 생산확대와 연구 개발 역량 강화 등을 추진하며 회사의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경영에 적극 나서고 있다.

또 지난 9년 동안 프로야구단 넥센히어로즈의 메인 스폰서 진행과 영국 프리미어리그 지난해 우승팀 맨시티와의 공식파트너십 체결 등 적극적인 스포츠 마케팅 전개를 통해 회사의 브랜드 이미지를 높여 왔다.

최근에 업계 최초로 시행한 타이어 렌탈 서비스 ‘넥스트레벨’을 비롯해 찾아가는 장착 서비스 등 철저히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신개념 서비스 시대를 열며, 유통의 혁신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주)넥센 배중열 대표이사 사장

넥센 배중열 대표이사 사장


넥센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내정된 배중열 부사장은 1958년생으로 1983년 평사원으로 입사한 이후 재경팀과 경영기획실장을 거쳐 경영관리 총괄, 생산연구 총괄 임원을 지냈으며, 2016년부터 총괄 부사장을 맡아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