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보잉 737 맥스 8’ 항공기 추락사고 이후 중국이 전 세계에서 항공 안전에 앞장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항공당국은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B737 맥스 8 여객기가 지난 10일 추락한 지 20시간도 안 돼 자국 항공사들이 보유한 같은 종류의 여객기 96대의 운항을 중지하는 결정을 내렸다. B737 맥스 8 기종을 보유한 국가들 가운데 가장 빨리 운항 조치 결정을 한 것이다.

반면 미국 항공당국은 B737 맥스 8 기종의 안전성 논란이 확산하자 13일(현지시간)에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시로 자국 항공사의 737 맥스 8 기종에 대해 운항중단을 지시했다.

미국의 뉴욕타임스(NYT)는 ‘중국이 보잉기 추락사고 이후 자국의 항공 안전을 믿어도 좋다고 강조한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중국 항공당국과 항공사들의 항공 안전 노력을 소개했다. NYT는 "과거 중국은 위험한 하늘로 악명이 높았지만, 현재는 경제력과 국력이 성장하면서 항공 안전을 위해 끈질긴 노력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항공당국의 B737 맥스 8 기종에 대한 신속한 운항중단 결정은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결정을 무조건 추종하던 과거의 모습에 비하면 놀랄만한 변화다. 샤먼(廈門)항공 자문역을 맡은 린지제는 "과거에 우리는 FAA의 결정에 무조건 따랐다"면서 "FAA가 ‘운항중단’을 권유하면 우리는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항공 당국의 독자적인 결정에 대해 "기념비적 사건이며, 지켜볼 가치가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항공사들도 항공 안전에 적극적이다. 류샤오용(劉紹勇) 중국동방항공 회장은 "동방항공은 모두 14대의 B737 맥스 8 기종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중국 항공당국과 다른 중국 항공사들이 중단 결정을 내리기 전에 이미 자체적으로 동종 기종의 운항중단 조처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일차적인 관심은 승객의 생명이며, 이에 대한 강력한 책임감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도 적극적으로 참가하고 있다. 중국인인 팡류가 2015년부터 3년 임기의 ICAO 사무총장을 두 번째 역임하고 있다. 중국 항공당국과 항공사들의 항공 안전 노력 덕분에 2010년 이후 중국에서는 이렇다 할만한 항공사고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 항공 업계에서는 중국 여객기가 항공 안전 면에서는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중국 항공사들은 작년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 소속 B737 맥스 8 기종의 추락사고 이후 조종사들을 상대로 자동비행 시스템에 대한 추가 훈련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중국이 항공 안전을 최우선 과제를 삼고 있는 배경에는 과거 1990년대에만 해도 중국은 여객기 추락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했기 때문이다. 1992년에서 1994년 사이 총 7건의 여객기 추락사고가 발생해 492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후 중국은 미국 FAA를 모델로 엄격한 항공 안전 대책을 시행해 항공사고를 방지하고 있다.

한편, 중국은 ‘항공 굴기(堀起)’를 꿈꾸며 독자적인 여객기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영 중국상용항공기공사(COMAC)는 C919를 개발하고 있는데, 2017년 5월 C919의 첫 시험 비행을 했다. C919는 보잉과 에어버스가 양분한 여객기 시장에 도전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174석 규모의 단일 통로형 중형 여객기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