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서울대학교 생활과학대학과 13일 서울대학교에서 노후설계 해법에 대한 연구조사 및 교육 개발 관련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서울대학교 생활과학대학 황금택 학장과 NH투자증권 정영채 대표이사가 업무 협약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투자증권)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NH투자증권은 서울대학교 생활과학대학과 노후설계 해법에 대한 연구조사 및 교육 개발 관련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서울대학교와 NH투자증권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2019년 3월부터 2022년 2월까지 향후 3년간 협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NH투자증권은 국내 노년-은퇴설계 분야 최고 연구기관인 서울대학교와 지난 6년간 배타적 계약을 통해 노후 설계 해법에 대한 상호 연구조사와 VIP고객 대상 차별화된 은퇴준비 & 노후설계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양 기관은 2012년 첫 업무 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같은 해 100세시대 준비지수를 공동연구 발표했으며, 같은 해 교육프로그램인 ‘100세시대 인생대학’을 공동 개발하여 지난 해 11월까지 총 13기수의 교육생을 배출하는 등 금융기관과 학술기관간 산학협력을 진행해 왔다.

NH투자증권 정영채 대표이사는 "100세시대의 도래가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상황이지만 노후 준비를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있는 사람들은 아직도 많지 않다" 면서 "국민들의 풍요로운 100세시대를 위한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더욱 견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