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0314_삼성증권 해외투자 2.0 컨퍼런스

(사진=삼성증권)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삼성증권은 14일 양재역 엘타워에서 글로벌 증권사의 대표 애널리스트들이 참여하는 ‘2019 삼성증권 해외투자 컨퍼런스’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우수고객 3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해외투자2.0 시대’를 맞아 해외주식부터 달러채권 등 금리형 해외자산까지 글로벌 포트폴리오 투자를 위한 시장전망과 투자전략을 제시했다.

이날 글로벌 시장별 증시전망은 중신증권(중국)과 씨티증권(미국), 쏘시에떼 제네럴(유럽), 호치민시티증권(베트남) 등 삼성증권의 글로벌 제휴 증권사들의 대표 애널리스트들이 맡아 깊이있는 내용을 전달했다.

이 날 행사에 참석한 친 페이징(Qin Peijing) 중신증권 수석 애널리스트는 "미중 무역전쟁 완화와 달라진 연준의 온건적 태도를 바탕으로 상해종합지수가 3,000포인트를 돌파하며 성장을 이끌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첨단 제조업 및 서비스업에 대한 투자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또, 상해종합지수가 3000포인트를 돌파하고 있는 중국증시는 A주의 FTSE 러셀 지수 편입여부가 다음 랠리의 모멘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고부가가치 제조업과 서비스 부문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유럽증시를 맡은 쏘시에떼 제네럴 로랜드 카로얀(Roland kaloyan) 수석 애널리스트는 "유럽 증시의 단기적인 영향을 줄 변수로 브렉시트와미중무역분쟁, 5월에 있을 유럽의회 선거를 살펴보아야 한다"며, "제약, 소비재, 음식료 등 경기방어주 중심으로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고 밝혔다.

베트남의 경우 호치민시티증권의 소비재섹터담당 부이 응웬 깜 장(Bui Nguyen Cam Giang) 애널리스트와 부동산섹터담당 응웬 티 이엔(Nguyen Thi Yen) 애널리스트가 참석해 올 들어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는 베트남 경제가 당분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은 베트남 경제와 관련해 수출구조가 미국과 유사한 글로벌 수준을 갖추고 있고, 다국적 기업들의 생산시설이 늘어나면서 2019년 예상 GDP 6.6% 수준의 안정적인 성장을 기대했다.

또한, GDP 성장과 도시화로 기초소비재를 넘어 여가·건강으로 베트남 국민들의 소비 트렌드가 달라지고 있고, 실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주택부문도 주목해 볼만하다고 추천했다.

미국증시 전망을 제시한 비에타 맨디(Beata Manthey) 씨티증권 글로벌 주식 애널리스트는 "미국증시는 성장 둔화로 인한 것일 뿐 상승추세의 마지막 단계라고 보기는 아직 이르다"며, "여러 요소를 분석해 볼 때 2019년 증시는 상승여력이 남았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투자전략 세션을 진행한 삼성증권 오현석 리서치센터장은 금리역전을 경험하며 투자 패러다임의 변화를 겪었던 일본과 대만의 금리형 자산투자 필요성을 강조하고, 균형잡힌 글로벌 포트폴리오 구축을 투자전략을 제시했다.

해외투자컨퍼런스 현장에서는 강연 뿐만 아니라 삼성증권 PB들도 참석해 즉석 해외 포트폴리오 투자 상담 서비스도 제공했다.

삼성증권 김성봉 글로벌영업전략팀장은 "한자리에서 주요국 증시와 달러 채권까지 글로벌 투자정보를 원스탑으로 확인할 수 있다보니 고객들의 반응이 매우 좋았다"며 "글로벌 리서치 네트워크를 기반의 투자정보에 더해 달러채권, 대체상품 등 최적의 투자포트폴리오를 위한 라인업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해외투자 2.0 시대’를 맞아 금리형 투자자산 기반의 해외투자 대중화를 선도하기 위해 달러채권 데스크를 신설하고 관련 상품과 서비스를 대폭 업그레이드 하는 등 전사적으로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