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박한별 남편 유인석 性접대 추정 카톡 (사진: 승리 SNS, TV조선)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배우 박한별의 남편인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와 '정준영 단톡방' 멤버들 사이의 비리가 끝없이 파헤쳐지고 있다.

13일 유인석 대표가 경찰에 출석해 성매매 알선 혐의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

유인석 대표는 앞서 빅뱅 승리와의 카카오톡(이하 카톡) 대화가 언론에 노출되면서 성매매 알선 의혹을 받았다.

당시 공개된 카톡 대화에서 유인석 대표는 대만에서 승리의 손님이 왔다고 하자 "내가 지금 X녀들을 준비하고 있으니까 X녀들 2명 오면 OO이가 안내하고 호텔방까지 잘 갈 수 있게 처리해. 2명이면 되지?"라고 말했다.

승리 역시 "여자는? 잘 주는 애들로"라고 말하면서 성접대를 알선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정준영 카톡방'에서 유인석 대표가 FT아일랜드 최종훈 등의 범법 행위를 덮어준 정황 등이 드러나면서 경찰청장과의 유착 의혹도 불거졌다.

한편 유인석 대표는 지난 2017년 박한별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유인석 대표가 성범죄 의혹에 연루되면서 박한별을 향한 여론도 싸늘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