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LG전자가 지난해 11월 말 전국 130여 개 서비스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협력사 직원 3900여 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밝힌 가운데, 지난 13일 서비스센터 대표단과 직접 고용 이후의 처우 등에 대해 합의했다.

15일 LG전자에 따르면 회사는 최근까지 130여 개 서비스센터가 선출한 대표 12명과 직접고용을 위한 협상을 진행해왔다. 인사 체계, 임금, 복리후생 등이 합의 내용에 들어있다. LG전자는 오는 5월 1일자로 합의된 채용 기준에 맞춰 서비스센터 직원을 직접 고용할 예정이며 상반기 내에 직접 고용과 관련한 모든 절차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가 서비스센터 직원을 직접 고용하는 것은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서비스로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아울러 직접 고용 절차가 완료될 때까지 소비자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서비스 제공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한편, 직접 고용 예정 인원 가운데 현재까지 90% 이상이 LG전자 노동조합에 가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