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대차 신형 쏘나타.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현대자동차의 신형 쏘나타가 출시 이전부터 운전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중형 세단 시장 침체 속에서도 5영업일만에 월 평균 판매의 2배에 육박하는 사전계약 대수를 이끌어내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합리적인 가격과 고급 편의사양 기본화 등을 통해 상품성이 향상된 것이 고객들에게 통한 것으로 풀이된다. 택시 모델을 출시하지 않는 등 현대차가 혁신적인 브랜드 이미지 강화를 위해 노력한 것도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 파워트레인·플랫폼 진화···첨단 사양 기본화에도 가격 ‘합리적’

현대차 신형 쏘나타는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5영업일간 1만 203대의 사전계약을 이끌어냈다. 이는 하루에 2000대씩 계약된 것이다. 지난해 기존 쏘나타 한달 평균 판매대수(5487대) 보다 거의 두 배 많은 실적이기도 하다.

특히 지난 5년간(2014~2018년) 국산 중형세단의 산업수요가 무려 19.8%나 감소하는 어려운 상황에서 달성한 실적이어서 더욱 큰 의미를 가진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국산 중형세단 산업수요는 2014년 20만 6753대에서 지난해 16만 5905대로 줄었다. 반대로 국산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수요는 같은 기간 12만 5190대에서 21만 2501대로 뛰었다.

신형 쏘나타는 기존 모델인 7세대 쏘나타(프로젝트명 LF) 대비 개인고객 비중과 20대 젊은 세대 비중이 월등히 높아졌다. 5일간 접수된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중 개인고객 비중은 무려 48.9%였다. 5년 전 같은 기간 동안 접수된 7세대 쏘나타(LF)의 개인고객 비중 38%보다 10.9%나 높아졌다.

신형 소나타 내부 모습.


개인고객 중에서 20대 비중은 14%로 집계돼 7세대 쏘나타(LF) 5.3% 대비 8.7%가 높아졌다. 법인보다 젊은 개인고객 비중이 높아진 것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 키와 개인화 프로필, 빌트인 캠 등 스마트폰과의 연동성을 대폭 강화한 하이테크 신기술과 함께 고급 스포츠카를 연상시키는 감각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이 개성 강한 젊은 고객의 마음을 사로 잡은 것"이라고 진단했다.

실제 신형 쏘나타는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과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해 차량의 근간을 완전히 바꾸고,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과 첨단 편의사양을 대거 기본화하고도 기존 모델 대비 가격인상을 최소화해 고객에게 제공하는 실질적인 혜택을 늘렸다.

기존 쏘나타에서는 선택품목이었던 ‘첨단 주행안전 기술’과 고급차에서 볼 수 있었던 ‘편의사양’을 모두 갖춘 신형 쏘나타 엔트리 트림(시작모델) ‘스마트’의 판매가격을 2346만 원으로 책정했다. 이는 ‘쏘나타 뉴 라이즈’ 엔트리 트림 ‘스타일’(2219만 원)보다 127만 원 높은 것이다. 첨단 주행안전 기술과 첨단 편의사양을 기본화한 점, 차세대 파워트레인과 3세대 플랫폼 적용을 고려하면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신형 소나타 내부 모습.


신형 쏘나타는 스마트폰과 사물인터넷 등 ICT 기술의 발달로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첨단 기술에 대한 고객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엔트리 트림부터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유지 보조(LFA) △하이빔 보조(HB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을 대거 기본 장착했다.

기존 쏘나타에서는 선택품목인 ‘현대 스마트 센스 패키지Ⅰ’(131만 원)을 구매해야 누릴 수 있는 사양들이다.

이와 함께 주로 고급차에 적용됐던 ‘전자식 변속버튼(SBW)’과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EPB)’ 등의 첨단 편의사양과 함께 ‘ISG시스템’과 ‘파워 차일드 락’까지 기본화했다.

현대차는 모빌리티 혁신을 선도하는 신형 쏘나타의 스마트한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고,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을 강조하기 위해 택시 모델은 출시하지 않기로 했다.


◇ 이동수단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진화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사전계약에서 ‘현대 디지털 키’와 ‘개인화 프로필’, ‘빌트인 캠’ 등 스마트폰과의 연동을 대폭 강화한 신형 쏘나타의 첨단 신기술과 파격적이면서 혁신적인 디자인에 대한 고객들의 문의가 많았다"고 말했다.

신형 쏘나타는 운전자를 포함해 최대 4명에게 스마트폰으로 차량 출입과 시동을 걸 수 있는 ‘현대 디지털 키’를 제공한다. ‘현대 디지털 키’는 차량공유가 필요한 상황에서 차량 소유주가 아닌 가족이나 지인 등 다른 사람들도 본인의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신형 쏘나타 디지털 키.


이는 자동차 사용자의 범위를 확장시킨 것은 물론 일반 자가용에도 공유개념을 국내 최초로 도입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는 게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현대 디지털 키’로 공유개념을 강화했다면 ‘개인화 프로필’ 기능은 반대로 사용자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나만의 자동차로 차량을 설정하고 운행할 수 있도록 해준다.

‘개인화 프로필’은 여럿이 함께 차량을 사용하더라도 본인의 스마트폰 디지털 키로 문을 열면 해당 스마트폰 사용자가 설정한 차량설정으로 자동으로 변경되는 기능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쏘나타는 디지털 키로 다른 사람과 자동차 공유의 편리함을 누리는 동시에 공유를 하면서도 개인화 프로필 기능을 통해 자신만의 자동차 설정을 유지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고객들은 혁신적인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을 누릴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신형 쏘나타 빌트인 캠.


신형 쏘나타는 또 주행영상기록장치인 ‘빌트인 캠’에도 스마트폰 연동 기능을 넣어 스마트한 자동차라는 인상을 남겼다. ‘빌트인 캠’은 차량 전·후방 영상을 녹화하는 주행 영상기록장치(DVRS, Drive Video Record System)다. 카메라가 룸미러 뒤쪽에 빌트인 타입으로 설치돼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지 않는다. 촬영한 영상은 차량 내 AVN(Audio·Video·Navigation)화면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으로도 전송이 가능하다.

한편 스마트폰과 연동된 첨단 사양과 함께 파격적인 내외장 디자인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받았는데, 디자인에 대한 호평은 이미 해외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유력 자동차매체 ‘모터트렌드’는 최근 ‘현대 쏘나타가 눈에 띄게 고급스러워 보인다. 안팎으로 성숙한 디자인이다‘(2020 Hyundai Sonata Looks Significantly More Upscale. More mature design inside and out)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모터트렌드는 이 기사에서 "현대차는 기존 모델보다 더 매력적이고 진보적인 디자인을 만드는 데 주력했다. 현대차가 신형 쏘나타의 디자인 목표를 달성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유력 자동차 매체인 카엔드라이버 역시 신형 쏘나타에 대한 기사에서 "디자인으로 다시 한번 거대한 도약을 이뤘다(The 2020 Hyundai Sonata Takes Another Huge Design Leap Forward)"고 진단했다. 이 매체는 "특히 지붕이 뒤쪽으로 매끈하게 내리뻗은 패스트백 스타일이 가장 눈에 띈다"고 언급했다.

또 다른 유명 자동차매체인 잘롭닉은 "신형 쏘나타가 정말 멋지게 보인다. 낮고 넓어진 데다 길어지기까지 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날렵한 느낌을 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