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여헌우 기자] 규제 개혁으로 LPG 자동차를 일반인이 살 수 있는 길이 열렸지만 일각에서는 비판의 목소리도 흘러나오고 있다. 업계에서 그간 규제를 완화해달라는 의견을 낼 때는 요지부동했던 정부·국회가 미세먼지 문제가 불거지고 나서야 ‘뒷북 대응’했다는 게 주요 내용이다. 당초 LPG 차량을 구매할 수 있었던 장애인·국가유공자·택시 등이 역차별을 받게 될 것이라는 우려의 시각도 있다.

당초 LPG 자동차를 일반인이 구매할 수 없도록 제한했던 이유는 수급이 불안정했기 때문이다. 이후 수입업체 등이 생기며 수요가 상대적으로 안정화되자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에게 혜택을 주기 위한 차량으로 취급됐다. 다만 완성차 업계에서는 이 같은 규제를 완화해 일반인에게도 LPG 차량을 판매하도록 길을 열어주자는 얘기가 꾸준히 나왔다. 귀를 닫고 있던 정부·국회는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지고, 이에 대한 원인으로 내연기관차가 지목되자 뒤늦게 행동에 나선 것이다.

기존 운전자들이 역차별을 받게 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일반인들은 이전까지 출고 후 5년이 지난 LPG 차량을 중고로 구매해 이용할 수 있었다. 만일 신차 구매까지 가능해질 경우, 기존 LPG 차량의 중고차 가치 하락은 피하기 힘들다는 분석이다. 장애인·국가유공자들을 위해 혜택을 주려고 마련했던 제도가 하루 아침에 없어지며 이들이 졸지에 피해를 볼 수도 있는 상황이 연출되는 셈이다. LPG 연료에 세금을 추가하는 것도 불가피, 연료비 부담도 늘게 됐다.

LPG 차량의 한계점이 명확해 사업성이 부족하다는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LPG 차량은 내연기관차 대비 연비가 크게 떨어져 장거리 운행에 적합하지 않다. 가스를 가득 채워도 주행가능거리가 전기차 수준에 불과한 것이다. 이 때문에 ‘차라리 친환경차 보급에 힘을 쏟는게 낫다’는 의견도 시장에서 나온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