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LG전자가 올해 연구위원 17명, 전문위원 4명 등 모두 21명의 연구·전문위원을 선발했다. 연구개발(R&D) 등 전문 분야에서 역량을 갖춘 인재를 연구·전문위원으로 임명해 미래 준비를 위한 핵심 역량을 강화한다는 복안이다.

LG전자는 내달 초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올해 선발된 이들 연구·전문위원의 임명식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LG전자는 인공지능(AI), 로봇, 자동차 부품, 모듈러 디자인 등 전략 사업 분야의 선발을 확대했다. 러시아 소프트웨어연구소의 외국인 연구위원 1명도 선발했다.

LG전자에 따르면 올해 선발된 인재를 포함하면 모두 230여 명의 연구·전문위원들이 R&D, 디자인, 구매, 공급망 관리(SCM) 등 전문 분야에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LG전자는 2009년부터 해당 직무의 전문성, 성과와 보유 역량의 전략적 중요도를 감안해 매년 연구·전문위원을 선발해오고 있다. R&D 직군은 연구위원으로, R&D 이외 전문 직군은 전문위원으로 선정된다. 연구·전문위원에게는 연구 활동에 몰입해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차별화된 보상과 복리 후생 혜택이 주어진다.

LG전자 최고인사책임자(CHO) 박철용 전무는 "사업 성과뿐만 아니라 미래 준비를 위한 성장 잠재력과 역량을 갖춘 인재를 선발했다"며 "미래 준비를 위해 R&D를 비롯한 전문 분야의 우수 인재를 지속 육성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