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김민지 기자] 차바이오그룹 계열사 차백신연구소가 120억원 규모의 외부 투자를 받는다.

차백신연구소가 투자를 유치한 벤처캐피털(VC)은 스틱벤처스, 현대투자파트너스, LSK인베스트먼트, UQI파트너스, 메이플투자파트너스 등 총 7곳이다.

차백신연구소는 보다 효과적인 면역반응을 유도하고 다양한 항원에 적용 가능한 면역증강제(아쥬반트)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만성 B형간염 치료백신과 대상포진백신, 노인용 독감백신 등 차세대 백신을 개발하고, 만성질환에 대한 면역치료제를 개발하는 기업이다.

차백신연구소에서 개발 중인 치료백신은 만성 B형간염 환자에서 면역력이 활성화돼 완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혁신신약으로 이 치료백신의 개발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그동안 치료제가 없는 B형간염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백신연구소는 만성 B형간염 치료백신의 임상1/2a상을 완료하고 현재 2b상을 준비 중에 있으며 진행 결과에 따라 해외 라이센스 아웃을 계획하고 있다.

현재 만성 B형간염 환자들은 B형 간염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하고 있으나 완치가 되지 않아 장기간 복용해야 하며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염정선 차백신연구소 대표는 "이번 투자 자금은 앞으로 차백신연구소가 진행하는 연구개발 및 임상시험 등의 운용 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차백신연구소의 면역증강제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대상포진백신, 노인용 독감백신, 암치료백신 등 다양한 백신 개발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