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올해로 8년째…‘안전보건 공생협력 프로그램’에 22개 협력사 참가

두산인프라코어는 협력사 직원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협력사와 함께 안전보건 공생협력 프로그램을 8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두산인프라코어는 18일 안전한 사업장 만들기 일환으로 22개 협력사와 함께 ‘2019년 안전보건 공생협력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2012년부터 시작한 ‘안전보건 공생협력 프로그램’은 기업과 협력사가 함께 사업장 내 위험요인을 개선하는 프로그램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첫 해부터 8년째 ‘안전보건 공생협력 프로그램’을 지속하면서 협력사 사업장의 위험요인 개선과 위험성 평가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안전보건 교육과 물품, 안전가이드 등도 제공해 협력사의 안전 수준을 높이는 데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2016년에는 두산인프라코어의 한 협력사 직원이 이 프로그램에서 배운 심폐소생술로 동료의 귀중한 생명을 구하는 사례도 있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협력사 직원 스스로 위험요인을 찾아내고 개선하는 ‘안전관찰제’에 특히 중점을 두고 전파하고 있다. 안전관찰제는 현장관리자는 물론 일반 직원들도 매일 위험성 평가표와 점검일지를 작성하고 집중 모니터링을 통해 잠재적 위험을 제거하는 제도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이 주관한 안전보건 공생협력 프로그램 평가에서 전국 상위10%에 해당하는 ‘A등급’을 획득했으며, 2016년에는 두산인프라코어 군산공장이 프로그램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제조업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협력사 직원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 일은 지속 가능한 사업 성장을 위한 최우선 가치"이라며 "협력사가 스스로 안전관리 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는 수준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