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G전자

서울 금천구 LG전자 가산R&D캠퍼스에 위치한 LG전자 공기과학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공기청정기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사진 제공=LG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LG전자가 광주광역시와 광주시 공기산업을 위해 손을 잡았다.

LG전자는 18일 광주시 광주테크노파크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LG전자 가전(H&A) 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기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의 목적은 공기산업 관련 공동 연구개발(R&D), 생산·제조 분야 협력적 생태계 조성, 일자리 창출 등 크게 3가지다.

LG전자 등 협약 참여기관 3곳은 주거 공간부터 학교, 병원 등과 같은 대형 공간까지 여러 공간의 공기질을 개선하기 위한 실증 연구를 공동 진행한다. 센서, 필터 등에 대한 연구도 진행해 공간별로 특화된 공기청정 제품을 개발하기로 했다.

이들 기관은 또 광주시 공기산업 관련 기업이 사업화를 진행할 때 필요한 기술을 지원하며,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경력 단절 여성과 노령 인력을 대상으로 공기청정기를 비롯한 생활가전제품에 대해 교육하고 향후 유지 보수 관련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이번 협력이 광주시의 공기산업을 육성하고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는 것은 물론, 내년까지 3조 7000억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국내 공기산업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대현 사장은 "광주광역시, 광주테크노파크와 긴밀하게 협력해 소비자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하고 지속가능한 소비자 가치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  LG전자-광주시, 광주 ‘공기산업 심장’으로 키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